본문 바로가기

뉴스

머리 다친 응급환자에 "뚝배기 어디 갔냐" 막말한 의료진···병원 어딘가 보니

댓글0
서울경제


경남 창원의 한 종합병원에서 응급실 의료진이 머리를 다친 환자를 향해 ‘뚝배기’라고 지칭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자, 해당 병원이 사과하며 수습에 나섰다.

10일 경남도민일보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10시쯤 A씨는 경남 창원 마산합포구에 있는 에스엠지 연세병원에 응급환자 신청을 했다. A씨 아이가 자전거를 타다가 머리를 다쳐서다. 병원 측은 대기 시간이 2시간 이상이라고 안내했고, A씨는 결국 다른 병원을 찾았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에스엠지 연세병원 응급실 의료진은 다른 환자와 보호자들이 있는 상황에서 머리를 다친 환자를 ‘뚝배기’라고 지칭했다. 의료진은 ‘뚝배기 어디 갔냐’, ‘뚝배기 안 온대?’ 등의 표현을 사용했다고 전해졌다.

이 사실은 현장에 있던 다른 환자의 가족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론화하며 알려졌다. 해당 게시글에는 “소곤소곤 이야기한 게 아니라 큰소리로 환자들이랑 보호자들이 다 들리는 수준으로 이야기했다”며 “응급실은 말 그대로 응급상황이고 다 심각한 상황인데 큰소리로 사담 나누며 장난치고 ‘뚝배기’라는 단어를 남발하면서 쓰는 게 정상인지 모르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서울경제


논란이 확산되자 병원 측은 지난 8일 병원 홈페이지에 공식적으로 사과문을 올렸다. 재단 이사장은 사과문을 통해 “본원 응급실 직원의 부적절한 언행으로 상처받은 환자와 보호자, 그리고 병원을 찾아주신 모든 고객님들께 깊은 사과와 송구스러운 마음을 표한다. 저희 병원을 믿고 찾아주신 분들께 큰 실망을 안겨드린 점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다만 현재는 이 사과문을 내린 상태다. 사과문을 내린 이유에 대해 병원 측은 “피해자분이 사건이 이슈화되는 걸 원치 않으셔서 불가피하게 내린 상태"라고 설명했다.

김수호 기자 suh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헤럴드경제대법 “소유자 아닌 임차인은 국유재산 무단점유자 아냐”
  • 세계일보“살려주세요” 오토바이 운전자 향해 ‘묻지마’ 발길질한 30대…만취 상태였다
  • YTN경기 시흥 시화공단에서 큰불...'대응 2단계' 발령
  • 매일경제미국 사상 첫 여성대통령 도전 ‘유력’...카멀라 해리스는 누구?
  • 스타데일리뉴스이주연, 비키니 여신 등극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