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먹사니즘' 내건 이재명...김두관 "총선 압승 尹 덕분"

댓글0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가 당 대표직 연임 도전을 공식화하며,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먹사니즘'을 화두로 꺼내 들었습니다.

하루 먼저 출사표를 냈던 김두관 후보는 총선 압승의 이유는 이재명 리더십이 아니라 윤석열 대통령의 실정 때문이었다며 대립각을 세웠습니다.

이준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주당 이재명 전 대표가 '2기 체제'를 향한 첫발을 내디뎠습니다.

A4 용지 17쪽에 달하는 출마 선언문엔 윤석열 대통령과 여당을 향한 공세 대신,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내용이 주로 담겼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 절망의 오늘을 희망의 내일로 바꿀 수만 있다면 제가 가진 무엇이라도 다 내던질 수 있습니다.]

'기본사회', 에너지고속도로 등 경제 비전뿐 아니라 '평화가 곧 경제'라며 외교·안보관까지 거론해 대선 출마 선언문을 방불케 했습니다.

특히 먹고사는 문제 해결이 최우선이란 '먹사니즘' 이란 말을 꺼내 들며 '민생'에 힘을 실었습니다.

[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 '먹사니즘'이 우리의 유일한 이데올로기입니다. 경제가 곧 민생입니다.]

경쟁 상대인 김두관 전 의원은 총선 압승은 이재명 전 대표 리더십이 아니라, 윤 대통령의 잘못된 국정운영의 반사이익 덕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 전 대표가 내세운 '비전'을 두고도 재집권 실패의 원인을 잘못 짚은 것이라고 깎아내렸습니다.

[김두관 /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 우리가 지금까지 뭐 비전이 없어서 정권을 못 맡은 게 아니잖아요. 오히려 신뢰의 문제가 더 큰 게 아닌가.]

86년생 청년·원외 인사인 김지수 한반도미래경제포럼 대표도 도전장을 내밀며, 당 대표 경선은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습니다.

[김지수 /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 (당내 인사들이) 사실 이재명 대표님 많이 두려워하고 있잖아요. 미래세대가 지워지지 않고 도전하는 민주당을 만들고 싶고, 다양한 의제를 가지고 있는, 능력 있는 유능한 젊은 친구들이 도전해서….]

민주당 전당대회는 다자구도로 치러지게 됐지만, 어차피 대표는 이재명, 이른바 '어대명' 분위기는 여전합니다.

이 때문에 경선 결과보다 전대 이후 이 대표의 행보와 사법 리스크 향방에 더 관심이 쏠리는 것도 부정할 순 없단 분석입니다.

YTN 이준엽입니다.

촬영기자;이상은 이승창

영상편집;양영운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빠르고 정확한 전달,정확하고 철저헌 대비 [재난방송은 YTN] 〉
소리 없이 보는 뉴스 [자막뉴스]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바이든 사퇴] '고령 리스크' 극복 못한 채 재선 꿈 접은 바이든(종합)
  • SBS국민의힘, 오늘 당원투표·여론조사 종료…마지막 지지 호소
  • 헤럴드경제정청래 해임 동의 청원도 5만명 육박…鄭 “이것도 법대로”
  • MBC김정은 격노하며 질책‥"덜 돼먹은 자들"
  • YTN[뉴스UP] 바이든, 대선 완주 포기...美 대선, 예측 불가 혼란 속으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