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나토 사무총장 "韓-나토 정보교환 시스템 강화 모색"

댓글0
"한국과 나토, 방산·기술·사이버 협력 거대한 잠재력"
"러에 탄약 등 제공 대가로 북한이 받을 것 깊이 우려"
연합뉴스

옌스 스톨텐베르그 나토 사무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나토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워싱턴=연합뉴스) 조준형 송상호 특파원 = 옌스 스톨테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은 10일(현지시간) 나토와 한국 간의 정보 공유 강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워싱턴 D.C에서 열리고 있는 나토 정상회의 계기에 개최한 약식 기자회견에서 한국과 나토의 협력 전망에 대한 질문에"우리가 어떻게하면 더 나은 정보 교류 시스템과 방법을 갖출 수 있을지에 대해 살펴보고 있다"고 답했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왜냐하면 그것은 한국과 나토 동맹국 모두를 위한 안보 강화를 도울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리투아니아 빌뉴스에서 열린 나토 정상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은 나토의 '전장 정보 수립·수집 활용 체계'(BICES·바이시스) 가입 추진을 공식화한 바 있다. BICES는 원격으로 안전하게 정보를 교환할 수 있는 나토의 군사기밀 공유망이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또 "방위산업 협력 확대를 포함해 (한국과) 어떻게 더 긴밀히 협력할 수 있을지를 탐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당신(한국)들은 첨단 방위 산업을 갖추고 있다"며 "나는 기술과 사이버 영역에서 (한국과 나토 회원국들이) 더 많은 협력을 할 거대한 잠재력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스톨텐베르그 총장은 또 러시아에 탄약 및 미사일을 지원한 북한이 러시아에게서 받게 될 대가를 "깊이 우려"한다면서 "우크라이나 전쟁은 우리(한국과 나토 회원국)의 안보가 얼마나 연결되어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말했다.

jhcho@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뛰어난 후보 나올 것"…바이든 사퇴 이끈 오바마, 해리스 언급 없어
  • 아시아투데이최초 여성·흑인·아시아계 미 부통령 해리스, 첫 여성·두번째 흑인 대통령되나
  • 한겨레해리스-트럼프 ‘맞대결’ 유력…미 최초 흑인 여성 대통령 나올까
  • YTN바이든 재선 도전 포기...트럼프 "역사상 최악의 미국 대통령 될 것"
  • 한국일보외신 "미 역사상 기념비적 정치적 붕괴"… 서방 정상들은 "바이든 결정 존중"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