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尹대통령, 워싱턴DC 도착…나토 정상회의 3년 연속 참석

댓글0
중앙일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현지시간)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 워싱턴 D.C. 앤드류스 합동기지에 도착해 공군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2024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 워싱턴DC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는 이날 오전 7시쯤 앤드류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윤 대통령 부부는 공군1호기 문 앞에서 손을 흔들어 인사한 뒤, 손을 잡고 나란히 걸어 내려왔다.

미국 측에서는 국무부 의전장과 앤드루스 기지 측 영접관이 나와 윤 대통령 부부를 환영했고, 우리 측에서는 조현동 주미국대사 부부, 유정현 주벨기에유럽연합 대사(주나토대표부 대사 겸임)가 나왔다. 윤 대통령 내외는 이들과 차례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중앙일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현지시간)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 워싱턴 D.C. 앤드류스 합동기지에 도착해 공군1호기에서 내려 환영인사들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기자협회



미국 육·해·공군 군인 6명도 받들어총 자세로 도열해 윤 대통령 부부를 예우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짙은 남색 정장에 올리브색 넥타이, 검정 구두를 착용했다. 김건희 여사는 베이지색 원피스를 입고 같은 색의 구두를 신은 채 왼손에 작은 손가방을 들었다.

윤 대통령은 역대 대통령 중 처음으로 3년 연속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중앙일보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0일(현지시간)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미국 워싱턴 D.C. 앤드류스 합동기지에 도착해 공군1호기에서 내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기자협회



윤 대통령은 이날 독일, 캐나다, 네덜란드, 스웨덴, 체코, 핀란드, 일본, 노르웨이, 영국 등 10여개국과 연쇄 양자회담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도 성사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저녁에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가 주최하는 친교 만찬에 윤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 함께 참석한다.

11일 윤 대통령은 나토의 인도·태평양 4개국 파트너(IP4)인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정상회의와 본회의인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또 나토와 미국·유럽의 5개 싱크탱크가 공동 주최하는 나토 퍼블릭포럼에 참석해 인도·태평양 세션의 단독 연사로 나서 연설한다.

윤 대통령은 이번 나토 정상회의에서 북한과 러시아의 군사 협력에 대한 비판 메시지를 내고,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과 국제사회 연대를 도모할 것으로 보인다.

현예슬 기자 hyeon.yeseul@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바이든, 후보 사퇴 '초유의 사태'…美대선 지각변동에 시계제로(종합3보)
  • 세계일보북한군 향해 “노예의 삶서 탈출하라”… 접경지 군사긴장 고조
  • 헤럴드경제정청래 해임 동의 청원도 5만명 육박…鄭 “이것도 법대로”
  • 조선일보“이진숙, 44년간 헌혈 안 했으니 방통위장 자격 없다”는 野
  • 노컷뉴스與전대 막판 변수된 김건희 조사…'어대한' 흔들고 결선행?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