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숙식 지원 중단'에 유족 반발...화성시 "법적 근거 부족"

댓글0
[앵커]
화성시에서 아리셀 화재 참사 유족들에 대한 숙식 지원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친인척 지원은 오늘(10일)로 끝나는데요.

시는 지원을 이어갈 법적 근거가 없다는 입장인데 유족들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이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화성 아리셀 공장 화재 유족들은 지난주, 화성시로부터 숙식 지원 중단 통보를 받았습니다.

시는 사고 직후부터 배우자와 형제자매 등 유족은 물론 친인척에게도 편의를 제공해 왔지만, 법적 근거가 없어 더 이상 지원이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재해구호계획 수립지침' 등에 따라 유족도 7일 지원이 원칙이지만 연장해 온 데다

더 나아가 친인척까지 계속 지원할 경우 나중에 아리셀 측에 구상권을 청구하는 데에도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유족은 이번 달 말까지, 친인척은 오늘(10일)까지만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유족들은 시가 일방적으로 지원 중단을 통보했다며 반발합니다.

특히, 피해자 중 상당수인 중국인들의 경우 친척 사이 유대가 깊은 특성을 고려하지 않았다고 지적합니다.

유족 측은 화성시장의 면담을 요구했다 거부당한 뒤 공무원들과 충돌하기도 했는데, 이후에도 시장실 앞에서 항의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순희 / 희생자 엄정정 씨 어머니 : 눈을 뜨면 애가 엄마, 하고 부르는 것만 같아서 집에도 못 들어가겠어요. 이렇게 힘들게 잠도 못 자고 밥도 못 먹고 이러고 있는데 지원을 끊는답니다. 다 중국에서 온 분들입니다. 집에 가라는 말밖에 안 되지 않습니까?]

관련 수사가 언제 끝날지 모른다는 점도 유족들을 막막하게 합니다.

이에 따라 유족들은 빠른 수사를 촉구하며 아리셀 대표 등 사측을 고소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아리셀 관계자 2명을 더 입건하고, 공장 등 세 곳을 추가로 압수수색했습니다.

YTN 김이영입니다.

촬영기자: 진수환 정진현

디자인: 오재영

YTN 김이영 (kimyy08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빠르고 정확한 전달,정확하고 철저헌 대비 [재난방송은 YTN] 〉
소리 없이 보는 뉴스 [자막뉴스]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이원석 "김 여사 조사 원칙 지켜지지 않아… 국민께 깊이 사과" [뉴시스Pic]
  • MBC[스트레이트] 그 지하철 뒤편, 암세포가 자라고 있었다
  • JTBC'검찰청 밖' 김건희 여사 조사…완전히 배제당한 검찰총장
  • 머니투데이"먹고 살려고"…치킨집 사장님도 낮엔 알바 뛴다
  • 동아일보검찰총장 “대통령 부인 조사서 원칙 안지켜져…국민께 사과”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