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갤럭시 언팩] '폴더블 대세화' 문제 없다…'갤Z폴드6·플립6' 직접 만져보니

댓글0
[남도영 기자]

테크M

갤럭시 Z 폴드6 /사진=테크M


삼성전자가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 2024' 행사를 통해 차세대 폴더블폰 '갤럭시 Z 폴드6'와 '갤럭시 Z 플립6'를 공개했습니다. 언팩 전에 현지에서 미리 만져본 두 제품은 높은 디자인 완성도와 폴더블 폼팩터에 최적화된 새로운 '갤럭시 AI' 기능으로 '폴더블 대세화'에 대한 기대감을 갖기에 충분해 보였습니다.

'폴드는 무겁다'는 선입견, 이젠 버릴 때

갤럭시 Z 폴드 시리즈의 시원한 대화면에 익숙해지면, 일반 바(bar)형 스마트폰은 답답해서 못 씁니다. 하지만 한 가지 단점, 두껍고 무겁기 때문에 휴대하기 어렵다는 점은 갤럭시 Z 폴드를 선택하기에 가장 큰 걸림돌이 되어 왔습니다.

하지만 갤럭시 Z 폴드6를 손에 쥐어보니 이제 걱정할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두께는 제가 쓰던 '갤럭시 S24' 시리즈보다 살짝 두꺼운 정도, 무게는 거의 비슷한 수준입니다. 대화면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쓰던 사람이면 충분히 불편함 없이 쓸만합니다.

테크M

갤럭시 Z 폴드6(왼쪽)과 갤럭시 S24 울트라(케이스 씌운 상태) /사진=테크M


여기에 세로로 길죽하던 커버스크린의 가로를 1mm 늘려 새로운 비율을 적용해 접은 상태로도 일반 바형 스마트폰과 같은 감각으로 위화감 없이 사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제야 '접으면 스마트폰, 펼치면 태블릿'이란 갤럭시 Z 폴드 시리즈의 정체성이 완성형에 가까워진 느낌입니다.

테크M

갤럭시 Z 폴드6(왼쪽)과 갤럭시 S24 울트라 /사진=테크M


폴더블폰을 선택할 때 또 하나의 두려움은 내구성입니다. 접었더 폈다 해야하는 폴더블폰의 특성상 언제 고장이 날 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존재했습니다. 이에 갤럭시 Z 폴드6는 외부 충격을 보다 분산시킬 수 있는 '듀얼 레일 힌지' 구조로 내구성을 개선했고, 내부 설계 역시 더 견고하게 맞물리도록 한 단계 진화했습니다. 여기에 강화된 '아머 알루미늄' 프레임과 '코닝 고릴라 글래스 빅터스 2' 재질로 메인 화면도 더 강력한 내구성을 갖췄습니다.

테크M

갤럭시 Z 폴드5(왼쪽)과 갤럭시 Z 플립6 힌지 구조 /사진=테크M



AI 만나 확장된 '대화면'의 의미

그동안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크기는 계속해서 대형화되는 추세였지만, 그 의미는 주로 콘텐츠 소비에 있었습니다. 하지만 갤럭시 Z 폴드6는 대화면과 갤럭시 AI와의 결합을 통해 '생산성'과 '창의성'이란 무기가 더욱 도드라지게 됐습니다.

테크M

갤럭시 Z 폴드6(왼쪽)과 갤럭시 S24 울트라 /사진=테크M


갤럭시 Z 폴드6를 들고 외국어 강의를 듣는다고 생각해 봅시다. 반쯤 접은 '플렉스 모드' 상태로 만들어 앞에 놓으면 통역 내용이 상단 화면에 실시간으로 뜹니다. 녹음한 강의 내용을 텍스트로 변환해 곧바로 번역과 요약까지 할 수 있고, 2개 이상의 앱을 띄워 곧바로 내용을 드래그&드롭으로 공유할 수 있습니다. 또 외국인과 직접 대화할 땐 외부와 내부 듀얼 스크린을 활용해 서로 번역된 내용을 실시간으로 보면서 자연스럽게 대화할 수 있습니다.

테크M

S펜을 사용하면 더 다채로운 AI 기능을 누릴 수 있습니다. 펜으로 사진 위나 혹은 백지에 간단한 그림을 그리면, 생성형 AI가 정교한 이미지로 다시 그려줍니다. 강아지 사진에 안경을 그리면 실제 안경 쓴 강아지 사진이 되는 식입니다. 또 갤럭시 S24 시리즈에서 선보인 '서클 투 서치' 기능도 더 강화됐습니다. 화면에 펜으로 원을 그리면 어려운 수학 문제도 정답 뿐만 아니라 풀이과정까지 단계별로 보여줍니다.

테크M

생산성을 제하더라도 갤럭시 Z 폴드6는 여전히 최고의 '콘텐츠 머신' 입니다. 최대 2600니트의 밝기를 지원하는 7.6형(193.2mm) 대화면 디스플레이는 스마트폰의 한계를 뛰어 넘은 수준이죠. 특히 이번 신제품은 '궁극의 게임폰'이 될 것 같습니다. 최신 '스냅드래곤8 3세대' 칩셋의 강력한 성능과 더불어 방열 시스템을 최적화 해주는 1.6배 더 커진 '베이퍼 챔버'를 탑재해 발열 걱정 없이 더 오랜 시간 안정적인 성능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게 됐습니다.

예쁜 데 더 예뻐진 '플립6'

그동안 폴더블폰에 대한 대중의 눈높이를 가장 잘 맞춰 온 갤럭시 Z 플립 시리즈의 다채로운 매력 역시 이번 '갤럭시 Z 플립6'에서 한층 더 강화된 모습입니다.

테크M

갤럭시 Z 플립6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Z 플립 시리즈의 매력적인 디자인은 이번 신제품에서 더욱 도드라집니다. 모서리 부분을 기존 곡선형에서 직선형으로 변경해 더 날렵해 보이고, 역대 갤럭시 Z 플립 시리즈 중 가장 얇고 가벼운 접었을 때 14.9mm, 펼쳤을 때 6.9mm 두께와 187g의 무게를 제공합니다. 접었을 때 접힌 부위가 종이 한 장 들어가지 않을 정도로 완벽하게 밀착된 모습도 인상적입니다.

테크M

'폰꾸' 열풍을 일으킨 제품 답게 꾸미기 기능도 대폭 개선됐습니다. '날씨 및 시간 배경화면' 기능이 있어 밖에 비가 오면 화면에도 같이 비가 내립니다. 또 '스타일 추천' 기능으로 사용자가 선택한 배경 이미지와 어울리는 시계 위치와 프레임 색상 등 화면 구성 옵션을 추천해주기도 합니다.

카메라·배터리·발열 걱정, 이젠 없어요

전작에서 대폭 커진 커버 스크린 '플렉스 윈도우'는 갤럭시 Z 플립6에서 AI를 만나 더욱 유용해졌습니다. 대표적으로 '답장 추천' 기능이 추가됐습니다. 아무래도 커버 스크린 상에서 한 손으로 문자나 카톡 답장 보내기가 쉽지 않았는데, 이제는 AI가 기존 대화 내용을 분석해 적절한 답변 3개를 제안해 줍니다.

테크M

갤럭시 Z 플립6 /사진=테크M


AI는 카메라에서도 재밌는 기능을 제공하는 데요, 플렉스 윈도우를 활용해 카메라를 실행하는 '플렉스캠' 모드에서 AI 기반의 '자동 줌'이 새로 추가돼 최적의 사진 구도를 알아서 완성해줍니다. 예를 들어 친구와 같이 셀카를 찍을 땐 줌 아웃을, 인물이 너무 작게 나오면 줌 인을 해주는 식입니다.

그동안 플립 시리즈 아쉬운 점으로 꼽히던 카메라 성능 자체도 크게 개선된 모습입니다. 이번 신제품은 갤럭시 S24와 동급의 5000만 화소 광각,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가 탑재됐습니다. 또 하나의 걱정거리였던 배터리 성능 역시 용량이 4000mAh로 커지면서 덜 수 있게 됐습니다. 발열 문제 역시 플립 시리즈 최초로 베이퍼 챔버를 탑재하면서 확실한 개선을 이뤘습니다. 전반적으로 그동안 사용자들이 요구하던 사항들을 확실히 챙기면서 완성도를 최대한 끌어올린 모습입니다.

테크M

갤럭시 Z 플립6 베이퍼 챔버 /사진=테크M


파리(프랑스)=남도영 기자 hyun@techm.kr

<저작권자 copyright ⓒ 테크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5대 금융 트래블 체크카드 가입자 650만 명 육박
  • 더팩트대한항공, '꿈의 여객기' 보잉 787-10 운항 개시…"격이 다른 서비스"
  • 비즈워치[르포]베트남에 세울 K-신도시, 기업진출 확대 전진기지
  • YTN[속보] 7월 1일∼20일 수출 372억 달러...무역적자 5천만 달러
  • 머니투데이올해 역대 최대 日 투자 유치…일본 "韓, 중요한 이웃국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