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갤럭시 워치7·워치 울트라' 3나노 엑시노스 탑재…수면 무호흡도 '캐치' [갤럭시 언팩]

댓글0
디지털데일리

[디지털데일리 고성현 기자] 삼성전자가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갤럭시 언팩 2024' 행사를 열고 '갤럭시 AI'를 탑재한 웨어러블 신제품 '갤럭시 워치7', '갤럭시 워치 울트라'를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갤럭시 워치7에 울트라 라인업을 새로이 추가했다. 갤럭시 워치7는 건강 모니터링·운동 측정 등 기능을 전작 대비 강화했으며, 갤럭시 워치 울트라는 아웃도어 피트니스 경험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갤럭시 워치7은 혁신적인 센서 기술을 통해 고도화된 모니터링과 개인 맞춤형 기능을 제공한다. 바이오액티브 센서는 보다 다양한 종류의 LED 센서를 탑재하고 센서의 위치도 변경해 사용자에게 더욱 정확하고 다양한 건강 데이터를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이번 제품에 갤럭시 워치 시리즈 중 최초로 최종당화산물 지표(AGEs Index) 측정을 제공한다. 최종당화산물은 사용자의 생물학적 노화 과정을 반영하는 건강 지표 중 하나로 평상시 식단과 생활 습관 영향을 크게 받는다. 갤럭시 워치7은 센서를 통해 피부에 축적된 최종당화산물 측정을 지원해, 사용자가 건강 상태를 보다 종합적으로 파악하게 돕는다.

또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 FDA 드 노보(De Novo) 승인을 받은 ‘수면 무호흡 기능’을 워치 시리즈 최초로 탑재했다. 정확도를 높인 수면 AI 알고리즘은 더욱 정확한 수면 측정을 지원한다.

다양한 심장 건강 모니터링 기능을 제공한다. 불규칙 심장 리듬 알림(IHRN) 기능은 불규칙한 심장 박동을 감지해 심방세동(AFib) 가능성을 알려준다. 심전도(ECG)와 혈압(BP) 모니터링 기능은 사용자의 심혈관 건강 관리에 도움을 준다.

아울러 운동 측정 지원도 100가지 이상을 지원한다. 운동 루틴 기능을 활용하면 개인이 선호하는 여러 운동을 나만의 방식으로 조합해 개인화된 운동 루틴을 만들 수 있다. 경주 기능을 활용하면 자신의 과거 기록과 경쟁해 지속적인 동기부여가 가능하다. 체성분 측정도 가능해 자신의 종합적인 신체 상태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하드웨어 성능도 높아졌다. 갤럭시 워치7은 시리즈 최초로 3나노 공정 프로세서 '엑시노스 W1000'를 탑재해 전작 대비 약 3배 빨라진 CPU 속도를 제공한다. 프로세서 소모 전류 효율도 약 30% 가량 개선했다. GPS의 경우 복잡한 도심 환경에서도 더 정확하게 위치 추적을 제공하는 '이중 주파수 GPS(Dual-frequency GPS) 시스템’을 갤럭시 워치 시리즈 최초로 탑재했다.

디지털데일리

디자인 측면에서는 갤럭시 워치 시리즈의 고유한 시그니처 원형 디자인을 유지했고, 스티치(Stitch) 디테일이 돋보이는 새로운 워치 밴드와 다양한 워치 페이스를 활용했다.

이밖에 갤럭시 AI를 활용해 이전 대화 맥락을 분석해 적절한 답변을 제안하는 답장 추천 기능을 새롭게 지원, 알림 화면에서 더욱 쉬운 메시지 응답을 제공한다.

디지털데일리

갤럭시 워치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된 ‘갤럭시 워치 울트라’는 보다 극대화된 성능을 통해 한 차원 높은 아웃도어 피트니스 경험을 제공한다. 디자인은 시그니처 원형 디자인에 새로운 쿠션 디자인을 더했고, 보다 강력한 보호 기능을 제공한다. 기존 워치 밴드의 결합구조를 개선한 ‘다이나믹 러그 시스템'을 탑재했다.

갤럭시 워치 울트라는 야외 활동에 최적화된 내구성을 제공한다. 강한 충격에 견딜 수 있도록 티타늄 프레임을 적용하고 10ATM 방수를 지원해 바다 수영에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해발 고도 마이너스 500미터에서부터 최대 9000미터 높이까지 사용을 지원해 극한 환경에서도 다양한 피트니스 활동을 측정할 수 있다.

사용자의 운동 효율을 극대화하는 다양한 기능도 추가됐다. 멀티 스포츠 타일 기능은 수영, 사이클링, 달리기 운동을 조합해 철인 3종(Triathlon), 듀애슬론(Duathlon) 등 다양한 멀티 스포츠의 결과를 측정해 주고, 사용자는 자신의 필요에 따라 운동 조합도 설정할 수 있다.

사이클링의 경우 사용자가 1시간 정도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는 최대 운동 평균 강도 지표인 FTP(Functional Threshold Power)를 AI 기술을 활용한 분석을 통해 4분 만에 측정해 준다. 개인 맞춤형 심박수 구간 기능은 사용자의 심폐 능력을 분석해 개인에게 최적화된 운동 강도를 제안한다.

디지털데일리

삼성전자는 갤럭시 워치 울트라에 특별한 편의 기능도 탑재했다. 측면에 있는 퀵 버튼을 이용하면 운동 측정을 즉시 시작하고, 다음 코스로 넘기는 등 손쉽게 운동을 제어할 수 있다. 버튼을 5초 이상 누르면 사용자의 안전을 위한 비상 사이렌이 작동된다. 디스플레이는 최대 3000니트 밝기를 제공해 밝은 태양광 아래에서도 뛰어난 시인성을 자랑하며, 어두운 환경에서는 나이트 모드로 자동 전환돼 밤에도 최적의 가독성을 제공한다.

갤럭시 워치 울트라는 사용자가 오랜 시간 안심하고 워치를 사용할 수 있도록 보다 긴 배터리 수명을 제공한다. 절전 모드의 경우 최대 100시간, 운동 중 절전모드에서는 최대 48시간 동안 사용이 가능하다.

갤럭시 워치7과 갤럭시 워치 울트라는 스마트 워치 중 최초로 안드로이드 Wear OS 5를 탑재해 더욱 매끄럽고 부드러운 사용성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사용자는 Wear OS 5 기반의 다양한 앱을 사용 할 수 있다.

갤럭시 워치와 갤럭시 링을 함께 사용하면 사용자는 더욱 향상된 건강 모니터링을 경험할 수 있다. 끊김없이 데이터를 측정을 통해 더욱 종합적인 건강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으며, 두 제품을 모두 사용하면 헬스 측정의 효율화를 통해 ‘갤럭시 링’의 배터리 지속시간이 최대 30%까지 연장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워치7, 갤럭시 워치 울트라를 24일부터 전세계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갤럭시 워치7은 44mm 모델에서 그린과 실버 색상으로, 40mm는 그린과 크림 색상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44mm 블루투스 모델이 38만9000원, 40mm 블루투스 모델이 34만9000원이다. LTE 모델은 44mm가 41만9100원, 40mm는 37만9500원이다.

갤럭시 워치 울트라는 47mm LTE 모델 1종으로 출시된다. 티타늄 그레이, 티타늄 화이트, 티타늄 실버 세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89만9800원이다.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인더뉴스삼성전자 ‘갤럭시’ 폴더블폰·링 등 신제품 공식 출시…실제 체험해보니
  • 뉴시스GIST, 물리학 109년 난제 풀어…미시-거시 각운동량 전달 메커니즘 규명
  • 동아일보IT대란이 MS 탓? 850만 컴퓨터가 먹통 된 진짜 이유[딥다이브]
  • 한겨레‘10년 뒤 의사 부족’이 지금의 환자를 고통받게 해선 안된다
  • 전자신문가천대 길병원, '꿈의 암 치료기' 임상1상 완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