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홍명보 감독 떠나는 울산, 홈 팬들 야유 속에 광주에 0-1 패배(종합)

댓글0
광주, 울산전 4연승…이정효 감독 100번째 경기서 50승 달성
'린가드 첫 필드골' 서울, 홈 3연승…전북은 최하위 탈출
뉴스1ACL과 프로축구 K리그포토슬라이드 이동

홍명보 울산HD 감독이 10일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열린 울산HD와 광주FC의 경기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홍명보 감독은 이날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직을 수락한 이후 처음으로 모습을 보였다.2024.7.10/뉴스1 ⓒ News1 김지혜 기자


(울산=뉴스1) 김도용 기자 = 홍명보 감독이 A대표팀 지휘봉을 잡으며 어수선한 분위기였던 울산 HD가 안방에서 고개를 숙였다.

FC서울은 린가드의 결승 골을 앞세워 홈 3연승을 이어가며 6위를 유지했다. 포항 스틸러스는 6경기 연속 무패(3승 3무)를 이어가면서 선두를 탈환했다. 전북 현대는 김두현 감독 부임 후 첫 승리를 따내면서 최하위에서 탈출했다.

울산은 10일 울산 문수축구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22라운드에서 광주FC에 0-1로 졌다.

이로써 울산은 최근 3경기 연속 무승(1무 2패)에 그치며 11승 6무 5패(승점 39) 3위로 순위가 한 계단 하락했다. 아직 A대표팀 합류 시점이 정해지지 않은 홍명보 감독은 체면을 구겼다.

광주는 울산전 4연승을 이어가면서 9승 1무 12패(승점 28)로 7위에 올랐다. 더불어 이정효 감독은 K리그 100번째 경기에서 50승을 달성, 승률 50%를 기록했다.

울산은 홍명보 감독의 갑작스러운 A대표팀 선임으로 팀 분위기가 어수선한 탓인지 초반부터 광주에 끌려갔다. 홈 팬들도 홍 감독을 향해 야유를 퍼부었을 정도로 뒤숭숭했다.

울산은 최전방의 주민규를 앞세워 반격을 도모했지만 좀처럼 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주민규는 전반 17분, 전반 21분 결정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번번이 김경민 골키퍼에게 막혀 득점에 실패했다.

이후 광주는 적극적인 중거리 슈팅을 통해 골을 노렸다. 그러나 울산 골문에는 조현우가 있었다. 조현우는 전반 23분 정호연, 전반 37분 문민서의 위협적인 중거리 슈팅을 막아냈다.

뉴스1

K리그 100번째 경기에서 50승을 달성한 광주FC의 이정효 감독.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결국 두 팀은 상대 팀 골키퍼를 넘지 못하며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전반전 고전한 울산은 후반 시작과 함께 엄원상, 장시영을 투입했다. 광주는 이희균을 넣으면서 공격에 변화를 줬다.

이후 울산은 엄원상의 빠른 측면 돌파를 통해 득점을 노렸지만 패스와 크로스의 정확도가 떨어져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기회를 노리던 울산은 후반 21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희균이 최경록의 전진 패스를 받은 뒤 차분하게 슈팅까지 연결해 득점에 성공했다.

울산은 후반 25분 정우영을 투입하며 중원에 변화를 줬다. 이로써 국가대표 미드필더 정우영은 만 35세 늦은 나이에 K리그 무대에 첫선을 보였다. 앞서 정우영은 일본, 중국, 카타르, 사우디아라비아에서만 선수 생활을 했다.

정우영은 투입 직후 정확한 롱패스와 노련한 경기 조율을 통해 울산을 지휘했다. 하지만 공격 과정에서 세밀함이 떨어져 울산은 좀처럼 골을 넣지 못했다.

광주는 남은 시간 김경민 골키퍼를 중심으로 수비에서 집중력을 발휘, 1골 차 우위를 지키며 승리를 따냈다.

울산 팬들은 경기 후에도 홍 감독을 향해 야유를 쏟아냈다.

뉴스1

FC서울의 린가드가 득점 후 포효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서울은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전 하나시티즌과의 홈경기에서 린가드의 결승 골로 2-1 역전 승리를 거뒀다.

홈에서 3연속 승리한 서울은 8승 6무 8패(승점 30)로 6위를 유지했다.

반면 대전은 4승 7무 11패(승점 19)에 머물면서 이날 제주 유나이티드를 2-1로 꺾은 전북(승점 20)에 밀려 최하위로 떨어졌다.

대전이 전반 6분에 나온 음라파의 헤더 선제골로 앞서며 기세를 높였다.

서울은 후반 시작과 함께 일류첸코를 투입하면서 반격에 나섰고, 후반 15분 조영욱의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분위기를 바꾼 서울은 후반 20분 린가드의 K리그 첫 필드골로 역전에 성공했다.

린가드는 왼쪽 측면에서 넘어온 강상우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 K리그 첫 필드골을 터뜨렸다. 린가드는 득점 후 특유의 '피리 세리머니'를 하면서 홈팬들과 기쁨을 함께했다.

포항은 안방에서 펼쳐진 강원FC와의 경기에서 후반에 터진 오베르단, 윤민호의 연속골을 묶어 2-0 완승을 거뒀다.

최근 6경기에서 패배하지 않은 포항은 11승 8무 3패(승점 41)가 되면서 김천 상무(승점 40)를 제치고 선두를 탈환했다. 강원은 11승 4무 6패(승점 37)로 4위.

뉴스1

전북 현대 공격수 티아고가 득점 후 벤치로 향하며 기뻐하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전북은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제주를 2-1로 눌렀다.

지난 5월 27일 전북의 지휘봉을 잡은 김두현 감독은 리그 8경기 만에 첫 승리를 따냈다. 앞서 김두현 감독 체제의 전북은 3무 4패로 승리가 없었다. 이날 승점 3점 획득으로 전북은 꼴찌 탈출에 성공했다.

제주는 8승 2무 12패(승점 25)로 8위에 머물렀다.

전북은 경기 시작 43초 만에 안태현에게 선제골을 내줬다. 하지만 2분 만에 전병관의 골로 승부를 원점으로 돌리는 데 성공했다.

이어 후반 24분 티아고의 골이 터지면서 역전에 성공했다. 티아고는 최근 4경기 연속골을 달성하면서 팀에 모처럼 승리를 안겼다.

dyk0609@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OSEN길었던 경쟁, 찾아온 이별...KDB 사우디 이적 개인 합의→손흥민과 이별하나
  • 스포티비뉴스"외국인? 켈리는 그냥 LG 에이스였어요"…눈물 참고 뛰느라 혼났다, 그래서 펑펑 울었구나
  • 인터풋볼김민재 넘어 아시아 최고 이적료 경신 가능성까지…리버풀, '일본 최고 재능' 영입 노린다
  • 엑스포츠뉴스"괴물이 돌아왔다" 김민재 이즈 백…감독이 알아봤다 '주전 복귀 보인다'
  • 연합뉴스'아 16번 홀 보기' 유해란, LPGA 데이나 오픈 준우승(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