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美 인태사령부 찾아 '핵우산' 보고받은 尹 "북러, 세계평화 위협하는 무모한 세력"

댓글0
[앵커]
나토정상회의 참석차 출국한 윤석열 대통령이 하와이 인도 태평양사령부를 찾았습니다. 한미동맹의 상징이자 미군의 전략 요충지로, 한국 대통령으로는 29년 만에 다시 찾았습니다. 윤 대통령은 북한과 러시아가 세계평화를 위협한다고 강하게 경고했습니다.

하와이에서 조성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군 장병들이 도열해 거수경례를 하고, 곧이어 애국가가 울려퍼집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새뮤얼 파파로 인도태평양사령관이 기념촬영을 마치자, 장병 100여명이 박수로 환영합니다.

"위 고 투게더(We go together), 같이 갑시다."

한반도와 태평양을 비롯해 지구의 절반이 작전구역인 인태사령부를 한국 대통령이 찾은 건 29년만으로, 2018년 명칭이 바뀐 뒤론 첫 방문입니다.

작전센터에서 핵 확장억제를 비롯한 작전체계와 현황을 보고받은 윤 대통령은 긴밀한 한미군사공조를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美인도태평양사령부 장병 격려)
"(인태사령부는) 한반도 유사시 미 증원 전력의 전개에 중심적 역할을 수행하는 한미동맹의 대들보입니다."

북한정권이 주민들의 처참한 삶을 외면한 채 핵·미사일에만 집중한다고 비판했고, 불법적 무기거래를 자행한 러시아와 함께 '무모한 세력'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美인도태평양사령부 장병 격려)
"불법적인 무기거래를 통해 한반도는 물론 세계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습니다."

윤 대통령의 이번 방문엔 미군 4성장군 5명을 비롯해 서른 개 넘는 '별'이 집결해 끈끈한 한미동맹을 강조했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하와이 일정을 마무리한 윤 대통령은 워싱턴으로 이동해 나토정상회의와 한일정상회담 등 '안보 순방' 일정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TV조선 조성호입니다.

조성호 기자(chosh760@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윤 대통령 지지율 '35%'…'체코 원전' 낭보에 2주 연속 반등
  • 중앙일보김두관 “한 사람만을 위한 형식적 행사…집단 쓰레기는 정권 못 잡아”
  • 경향신문윤 대통령 지지율 34.5%···국민의힘 42.1% 민주당 33.2%[리얼미터]
  • 한국일보트럼프 피격으로 본 저격수의 세계..."600m 거리 한 발이면 충분, 1㎞ 밖에서도 명중"[문지방]
  • 일요시사‘사상 초유’ 탄핵 청문회 관전 포인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