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망망대해서 이틀 표류” 해수욕장서 80km 떠내려간 여성, ‘극적’ 구조

댓글0
지나가던 화물선 선원에 의해 구조
헤럴드경제

[게티이미지뱅크]


[헤럴드경제=김광우 기자] 튜브를 탄 채 80㎞를 표류한 20대 여성이 지나가던 화물선에 의해 구조됐다.

지난 8일 일본 혼슈 시즈오카현의 한 해수욕장에서 친구와 물놀이하다가 떠내려간 20대 중국인 여성이 이틀 뒤인 10일 오전 약 80㎞ 떨어진 지바현 앞바다에서 구조됐다.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이 여성은 이날 오전 7시 50분께 지바현 노지마자키 해안에서 약 11㎞ 떨어진 해상에서 튜브를 탄 상태로 떠 있다가 주변을 지나던 화물선 선원에 의해 발견됐다.

이 여성은 다소의 탈수 증상은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일본 해상보안청(한국의 해경에 해당)은 실종 신고를 받고 순시정을 동원해 수색을 벌이다가 9일 저녁 중단했다.

해상보안청 당국자는 이 여성이 해류에 휩쓸려 떠돌다가 약 36시간이나 지나서 무사한 상태로 발견된 배경으로 바다가 잔잔했고 수온이 비교적 높았던 점 등을 꼽았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다.

woo@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포스트 바이든'은 누구?…해리스 1순위 속 유력 주지사들 거론
  • 중앙일보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한 일본인 "징용피해 정직하게 담길"
  • 한겨레해리스-트럼프 ‘맞대결’ 유력…미 최초 흑인 여성 대통령 나올까
  • 한국일보외신 "미 역사상 기념비적 정치적 붕괴"… 서방 정상들은 "바이든 결정 존중"
  • MBC[이 시각 세계] "이제 그만 와"..스페인 관광객 반대 시위 확산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