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日 해수욕장서 떠내려간 여성 이틀뒤 80㎞ 떨어진 바다서 구조

댓글0
튜브에 탄 상태로 발견…생명에는 지장 없는 상태
(도쿄=연합뉴스) 경수현 특파원 = 지난 8일 일본 혼슈 시즈오카현의 한 해수욕장에서 친구와 물놀이하다가 떠내려간 20대 중국인 여성이 이틀 뒤인 10일 오전 약 80㎞ 떨어진 지바현 앞바다에서 구조됐다.

연합뉴스

일본의 한 해수욕장 모습
[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기사와 직접 관련된 해수욕장은 아님.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이 여성은 이날 오전 7시 50분께 지바현 노지마자키 해안에서 약 11㎞ 떨어진 해상에서 튜브를 탄 상태로 떠 있다가 주변을 지나던 화물선 선원에 의해 발견됐다.

이 여성은 다소의 탈수 증상은 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일본 해상보안청(한국의 해경에 해당)은 실종 신고를 받고 순시정을 동원해 수색을 벌이다가 9일 저녁 중단했다.

해상보안청 당국자는 이 여성이 해류에 휩쓸려 떠돌다가 약 36시간이나 지나서 무사한 상태로 발견된 배경으로 바다가 잔잔했고 수온이 비교적 높았던 점 등을 꼽았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다.

eva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포스트 바이든'은 누구?…해리스 1순위 속 유력 주지사들 거론
  • 중앙일보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한 일본인 "징용피해 정직하게 담길"
  • 뉴스핌美대선, 100일 앞두고 '트럼프 대 해리스'로 재편...원점에서 대접전
  • 헤럴드경제5시간 반, “기내식도 물도 싫다”던 승객…경악스런 정체 알고봤더니
  • YTN바이든 재선 도전 포기...트럼프 "역사상 최악의 미국 대통령 될 것"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