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상반기 은행 주담대 26.5조 급증… 3년 만에 최고

댓글0
금리 하락에 주택거래 늘어나
6개월째 ↑… 6월에만 6.3조
제2금융권 가계 대출은 감소
은행들 대출금리 잇따라 올려
올해 들어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이 6개월 연속 증가하면서 상반기에만 26조5000억원 늘었다. 2021년 이후 3년 만의 최대 증가 폭이다.

10일 한국은행의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6월 중 예금은행 가계대출 잔액(정책 모기지론 포함)은 1115조5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6조원 늘었다. 특히 주담대가 6조3000억원 늘면서 전체 가계대출을 끌어올렸다. 6월 주담대 증가 폭은 지난해 8월(7조원) 이후 10개월 만에 가장 컸고, 올해 상반기 누적 증가 규모(+26조5000억원)는 2021년 상반기(+30조4000억원) 이후 최대치다.

세계일보

사진=연합뉴스


한은은 주택 거래 증가, 대출 금리 하락, 정책대출 공급 지속 등으로 주담대 증가 폭이 확대되고,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반기 말 부실채권 매·상각 등으로 전월 대비 3000억원 감소 전환했다고 분석했다. 한은 관계자는 “비은행권 대출 감소로 일부 수요가 은행으로 이동한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제2금융권의 지난달 가계대출은 전월 대비 1조6000억원 감소했다. 감소 폭은 5월(-7000억원)보다 커졌다. 이에 따라 전체 금융권의 6월 가계대출은 전월 대비 4조4000억원 늘어 5월 증가 폭(5조3000억원)보다 축소됐다.

하반기에도 주담대가 증가할지에 대해 이 관계자는 “최근 수도권 중심으로 늘어난 주택 거래가 시차를 두고 상방 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가계대출 증가 속도가 빨라지자 금융당국의 압박으로 시중은행은 잇따라 주담대뿐 아니라 전세자금대출 금리까지 올리고 있다.

KB국민은행은 11일부터 대면·비대면 전세자금대출 금리를 최대 0.2%포인트 올리기로 했다. 주담대를 비롯한 가계 부동산담보대출 가산금리를 0.13%포인트 올린 지 불과 일주일 만의 추가 인상이다. 신한은행도 금융채 5년물을 기준으로 삼는 모든 대출상품의 금리를 15일부터 0.05%포인트 올리기로 했다.

앞서 하나은행도 지난 1일부터 주담대 금리를 0.2%포인트 높였고, 9일부터 케이뱅크 역시 아파트담보대출 갈아타기 상품 중 주기형 금리(5년 변동)를 0.1%포인트, 전세자금 대출 금리를 최대 0.15%포인트 각각 인상했다. 우리은행은 12일부터 주담대 5년 주기형 금리와 전세자금대출 2년 고정금리를 각각 0.1%포인트씩 상향 조정한다.

김수미·이도형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비즈워치[르포]베트남에 세울 K-신도시, 기업진출 확대 전진기지
  • MBC[와글와글 플러스] 한 통에 5만 원?‥'수박 대란' 우려
  • 아주경제[아주경제 코이너스 브리핑] 비트코인, 美 바이든 대선 후보 사퇴에 반등…6만8000달러서 거래
  • 머니투데이올해 역대 최대 日 투자 유치…일본 "韓, 중요한 이웃국가"
  • 뉴스1"배달 인력 부족한데 vs 대부분 불법"…외국인 배달원 '갑론을박'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