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사흘간 446㎜ 기록적 폭우…장맛비 잠시 소강

댓글0
사흘간 446㎜ 기록적 폭우…장맛비 잠시 소강

[뉴스리뷰]

[앵커]

사흘간 충청과 남부를 중심으로 큰비가 집중됐습니다.

충남 부여에는 400mm가 넘는 물벼락이 떨어졌는데요.

모레까지 장맛비는 잠시 소강상태에 접어들겠습니다.

임하경 기자입니다.

[기자]

이번 장맛비는 유독 좁은 지역에 강하게 집중됐습니다.

특히 폭이 좁고 동서로 긴 비구름대가 발달하면서 충청과 남부 지역 곳곳에 폭우를 뿌렸습니다.

지난 8일부터 사흘간 충남 부여엔 446mm에 달하는 물벼락이 떨어졌고, 서천과 익산 함라면에도 400mm가 넘는 누적 강수량이 기록됐습니다.

극한 호우도 잦았습니다.

전북 군산 어청도에서는 한 시간에 무려 146mm의 장대비가 쏟아졌고, 충남 서천에서도 100mm 이상의 폭포비가 관측됐습니다.

200년에 한 번 나타날 법한 폭우가 몰아서 온 겁니다.

경북 안동과 영양, 김천과 구미에는 호우 긴급재난문자도 발송됐습니다.

거센 장맛비의 기세는 잠시 잦아듭니다.

대신 뜨거운 지면 위로 찬 공기가 지나면서 내륙에 소나기구름이 자주 만들어지겠고, 습도가 올라 후텁지근하겠습니다.

<임다솔 기상청 예보분석관> "폭염특보가 발효된 수도권과 강원내륙은 최고 체감온도가 33도 이상 올라 매우 무덥겠고, 당분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최고 체감온도가 31도 내외로 오르겠습니다."

주말에는 정체전선이 북상하면서 제주와 남부 지방에 다시 비를 뿌릴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다음 주 초 장마 구름이 중부까지 올라오면서 전국에 강수가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임하경입니다. (limhakyung@yna.co.kr)

#장마 #극한호우 #폭우 #집중호우 #여름 #정체전선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YTN[뉴스UP] '쯔양 협박' 수사 속도...'뇌종양 3세' 아동학대 사건
  • 중앙일보한달간 벌써 200명 당했다…독성 지니고 동해 습격한 이놈들
  • 뉴스1한살 아기 잠투정에 "기를 죽여야"…학대치사 친모·공범의 최후
  • 머니투데이"소년원? 너 죽이고 갈게" 10대 여학생, 영상 찍으며 무자비한 폭행
  • 이데일리'얼차려' 중대장, 사건 25일만에 유족에 문자…"사과 기회 달라"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