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MB "경제성장 없으면 국격 없어…기업하기 좋은 나라 만들어야"

댓글0
이명박 전 대통령, 한경협 CEO 하계포럼 강연
광우병 파동 등 거론하며 "참 운 없고, 불행한 대통령이라 생각"
(서귀포=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10일 현재의 경제 위기가 우리나라 위상을 올릴 좋은 기회라며 경제 성장을 이끌 기업이 경영하기 좋은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제주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37회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 CEO 제주하계포럼'의 기조 강연자로 나서 "경제 성장이 없으면 국격도 없기 때문에 그 경제 성장을 기업이 맡아야 한다"며 "그렇기 때문에 기업 하기 좋은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우리 대한민국은 어느 시대든지 혁신과 도전 없이 오늘을 이룰 수 없었다"며 "인공지능(AI) 시대가 와서 앞으로 어떤 세상이 올까 궁금했는데 여기저기서 지금이 위기라고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래도 우리나라는 이러한 도전과 혁신의 시기에서 기업들을 잘 조화시키며 (다른 나라를) 따라갔고, 이제는 앞서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한경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기업인과 서울시장, 대통령을 거치며 위기를 극복한 경험을 털어놓으며 위기가 재도약의 계기가 될 수 있음을 재차 강조했다. 첫 번째 사례는 현대건설 최고경영자(CEO)를 지내며 만난 1973년 석유파동이었다.

이 전 대통령은 "당시 우리 기업과 근로자들이 중동에 진출해 열대 사막에서 유럽이 독점했던 일을 하며 외화를 100% 들여왔다"며 "위기를 극복했더니 결국 기업이 국제화하고, 성장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서울시장 당시 많은 공무원의 반대에도 청계천 복원사업을 추진한 사례도 들었다.

이 전 대통령은 "저는 기본적으로 기업인이라고 생각하지만, 정치를 하게 됐고, 서울시장이 됐다"며 "서울시장을 하면서도 기업가 정신을 갖고 일했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하면 서울이 시민과 외국기업에 편리하고, 남다른 도시가 될 수 있을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 공무원들은 그 사업을 시작하면 8∼10년이 걸리니까 제가 당선이 두 번 더 돼야 한다고 했다"면서 "하지만 기업가로서 모든 계획을 세워놨으니 절차만 빠르게 하자고 설득했고, 결국 기업가 마인드로 사업을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한경협 하계포럼 기조강연자로 나선 MB
[한경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전 대통령은 대통령 취임 후 부닥친 위기로는 2009년 광우병 파동과 리먼 브러더스 사태를 거론하며 "(저는) 참 운이 없는 대통령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는 "2009년 2월 취임했는데 3월부터 광화문에서 미국 소고기 수입하지 말라며 반대가 심했다"며 "'대통령 해보지도 못하고 물러나겠다'는 생각까지 들었고, 그래도 몇개월 견디고 버텼다"고 했다.

이어 "얼마 후 두 번째 위기인 리먼 브러더스 사태가 터졌다"며 "저는 운이 없고, 참 불행한 대통령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리먼 브러더스 사태 당시 기업인들과 정부 관계자들을 지하 벙커로 불러 대책을 논의했다며 "위기 대책을 논의하는데 대통령 혼자 할 수 있는 것은 없다. 그래서 다 들을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 전 대통령은 당시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자였던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 나흐얀 현 대통령을 만나 프랑스를 제치고 원전을 수주한 것으로 당시 경제 위기 극복 계기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그는 "지구상에서 원자력 발전소 건설에 참여한 대통령은 저밖에 없다며 UAE 대통령을 설득했다"며 "결국 원전을 통해 벌어들인 400억달러가 위기 극복에 큰 힘이 됐다"고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그 모든 일을 대통령이 혼자 한 것이 아니다"라며 "결국 국가도 경영하는 것이고, 모두가 함께 경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제가 안 되는데 뭐를 할 수 있느냐"고 반문한 뒤 "기업이 잘돼야 국격이 올라가므로 이 어려운 시기를 혁신과 도전으로 이겨내자"고 말했다.

연합뉴스

2024 한경협 CEO 제주하계포럼
[한경협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vivid@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경향신문“배신자” “박근혜 죄송”…당심 높인 전당대회, 민심 멀어진다
  • 매일경제막말로 공천탈락 ‘이 남자’ 득표율 1위…민주당 최고위원 투표서 이변
  • 세계일보북한군 향해 “노예의 삶서 탈출하라”… 접경지 군사긴장 고조
  • 연합뉴스TV'공소취소' 막판 변수로…"판 바뀌었다", "인신공격 불과"
  • 아시아투데이與 '패트 논란' 속 나경원 '연루자 만찬'…한동훈 '1월에 적극지원 검토'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