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갈등 깊어진 한동훈-원희룡 "다중 인격", "총선 고의로 졌나" 원색 비난

댓글0

10일 국민의힘 PK 합동연설회
‘여사 문자’·‘사천 의혹’ 둘러싼 비난전 계속


더팩트

국민의힘 제4차 전당대회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가 열린 10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나경원(왼쪽부터),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 대표 후보들이 무대에 올라 당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부산=설상미 기자] 국민의힘 당권에 도전하는 한동훈·원희룡 당대표 후보가 10일 김건희 여사 문자 논란 및 사천 의혹 등을 두고 원색적인 비난을 이어갔다. 원 후보는 김 여사 문자 논란과 관련해 "고의로 총선 패배를 이끌려고 한 것 아니느냐"라며 한 후보를 공격했고, 한 후보는 원 후보를 향해 "다중 인격", "오물 정치"라며 공세 수위를 높였다. 국민의힘 전당대회 과열로 인해 당권 주자들의 갈등이 점점 더 깊어지면서 내분 우려도 나온다.

이날 오후 한 후보는 부산·울산·경남 합동연설회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원 후보를 향해 "어제 선관위가 무서워 마타도어, 네거티브를 안 하겠다고 해놓고 굉장한 태세전환을 보이셨다"며 "오늘 아침부터 다시 신나게 마타도어 하는데, 저는 이런 다중인격 같은 구태정치는 청산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후보는 원 후보의 사천 의혹 제기를 두고 "허위사실 유포는 심각한 범죄"라며 "(질문에) 도망만 다니셨다. 늘 오물을 끼얹고 도망가는 방식이 바로 원 후보가 말하는 정치 경험인가. 그건 배우고 싶지 않다"라며 수위 높은 공세를 펼쳤다. 이어 그는 "마타도어로 제 당선을 막으면 우리당이 괜찮아지느냐"라며 "제가 반드시 당선돼야겠다고 다짐한다"고 밝혔다. 앞서 원 후보는 전날(9일) TV조선 주최로 진행된 첫 합동토론회에서 한 후보의 질문과 사과 요청에 즉답을 피했다.

또 김 여사의 문자 전문이 공개된 데에 "전당대회에서 이렇게 조직적으로 내밀한 문자를 계속 리킹(leaking) 하는 건 대단한 구태정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후보는 총선백서와 관련해서는 "총선 백서가 처음부터 중립성 논란이 있었고, 특정한 방향성을 정해놓고 집필 작업이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많은 의혹들이 있었다"라며 "지금 왜 이 시점에 다시 총선 백서 발간 문제를 들고 나오는지 그 이유를 알 수가 없다"며 불편한 기색을 보였다.

반면 원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한 후보에게 불거진 김 여사 문자 논란과 관련해 "대통령과 대통령실 주변의 사과 반대에도 불구하고 영부인께서 비대위원장에게 직접 사과 의사를 타진하고, 논의하거나 검토해 지침을 주면 그걸 따르겠다고 말한 취지로 보인다"며 "대통령 영부인이 그런 이야기를 하셨다면, 사실 대통령도 설득할 수 있는 한줄기 빛, 최후의 희망이 열린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 후보는 "없는 것도 만들어야 할 총선 승리가 절박한 상황에서, 고의로 총선 패배를 이끌려고 한 것이 아닌가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김 여사가 이 문제 당사자이자, 대통령 영부인"이라며 "총선 승패의 가장 결정적 갈림길이자 승부처다. 영부인이 비대위 결정에 따르겠다고 의논하자고 하는데, 테이블에서 대면해서 진지하게 이야기를 하는 것도 당무개입이고 사적 문제인가"라며 따져 물었다.

또 원 후보는 이날 앞서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한 후보 사천 의혹을 재차 언급한 것과 관련해 "제가 먼저 공격을 확대하진 않겠지만, 공격에 대해 방어하지 않을 순 없다"고 말했다.

snow@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더팩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TV조선與, 당원투표·여론조사 오늘 종료…내일 당대표 선출
  • 머니투데이윤 대통령 지지율 '35%'…'체코 원전' 낭보에 2주 연속 반등
  • 연합뉴스바이든, 후보 사퇴 '초유의 사태'…美대선 지각변동에 시계제로(종합3보)
  • MBC김정은 격노하며 질책‥"덜 돼먹은 자들"
  • YTN[뉴스UP] 바이든, 대선 완주 포기...美 대선, 예측 불가 혼란 속으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