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결혼 앞둔 딸 시신 못 찾은 中 아버지 “목걸이라도 보여달라”

댓글0
신원확인 어려워 속타는 유족들
라오스인 아내 찾으러 온 남편… 안치 병원 몰라 장례식장 뺑뺑이
신원확인 유족도 ‘3분 만남’ 비통… 해외 유족 많아 DNA 확인 늦어져
“곧 결혼식을 올릴 기대에 부풀어 있던 딸인데….”

25일 경기 화성시 리튬전지 제조업체 ‘아리셀’ 앞에서 만난 중국인 채모 씨(79)는 전날 화재로 타버린 공장(3동)을 바라보며 이처럼 말했다. 그는 주한 중국대사관으로부터 딸(39)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가을에 새 신부가 될 예정이었던 딸이 갑자기 떠났다는 소식에 채 씨가 급하게 인근 장례식장으로 달려갔지만, 딸이 안치된 곳을 찾을 수 없었다. 시신이 전소한 탓에 신원을 확인할 수 없어서다. 채 씨는 장례식장 2곳을 헤매다가 이날 화재 현장을 찾았다.

채 씨는 공장 안에서 목걸이를 건 시신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듣고 “목걸이를 건 (시신이 내 딸이라면) 형태만 봐도 내 딸인지 알 수 있다. 아비가 어떻게 몰라보냐”며 경찰에 시신이나 목걸이 사진을 보여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이 요청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한다.

● 신원 확인 못 해 이름 대신 ‘번호’로 구분

동아일보

‘故 16번’ ‘故 21번’ 번호로 표시된 희생자 25일 오후 경기 화성시 송산면 송산장례문화원 현황판에 전날 발생한 화성 리튬전지 제조공장 화재로 숨진 사망자 현황이 번호로 표시돼 있다. 사망자 시신이 불에 타면서 신원 확인까지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화성=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경찰 등에 따르면 25일 오후 6시까지 사망자 23명 중 신원이 확인된 건 2명뿐이다. 전날 거센 불길과 유독가스 탓에 화재가 발생한 지 약 5시간 만에야 본격적인 구조 작업이 이뤄지면서 시신의 손상이 심했던 탓이다. 이날 화성시 송산장례문화원 사무실 내부에 설치된 흰색 칠판에는 김 씨를 제외한 나머지 사망자 5명의 인적사항이 이름이 아닌 ‘고(故) 21번’, ‘故 16번’ 등 숫자로만 적혀 있었다.

이번 사고의 유일한 라오스인 희생자인 A 씨의 남편 이모 씨도 아내가 안치된 곳을 찾으려 여러 장례식장을 전전하다가 도착한 화성중앙종합병원 장례식장에서 황망해했다. 그는 뇌 수술을 받고 24일 퇴원하는 길에 지인으로부터 아내의 사망 소식을 듣고 그 길로 붕대도 못 푼 채 현장에 달려왔다고 한다. 이 씨는 “‘쭈이’(아내의 애칭)가 ‘수술 잘 받으라’고 보낸 문자가 마지막이 됐다”며 “어느 병원으로 이송됐는지 몰라서 사고 현장과 여러 장례식장을 무작정 ‘뺑뺑이’로 돌고 있다”고 말했다.

신원이 확인된 희생자의 유가족도 비탄에 잠겼다. 25일 낮 12시 송산장례문화원 지하 주차장에 김모 씨(52·아리셀 연구직) 유가족의 울음이 울렸다. 김 씨는 24일 아리셀 리튬전지 제조공장 폭발 사고로 숨진 23명 가운데 가장 먼저 사망 판정을 받았다. 김 씨 가족에게 허락된 작별 인사의 시간은 짧았다. 김 씨의 시신을 부검 장소인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 옮기기 전, 단 3분이었다. 김 씨를 마주한 아내와 자녀들은 비통한 심정을 감추지 못했다. 그리고 김 씨를 태운 차가 주차장에서 빠져나가 시야에서 사라질 때까지 울음을 멈추지 못했다.

● 중국서 유가족 DNA 채취해 신원 확인

경찰은 사망자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소지품이나 치과 진료기록 대조 등으로 신원을 밝힐 수 있는 희생자가 거의 없어, 유전자(DNA) 채취 작업을 벌이고 있다. 그마저도 상대적으로 훼손이 덜한 대퇴골 등에서 채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망자의 DNA를 유가족의 것과 비교해 신원을 확정할 방침이다.

다만 희생자 대다수의 유가족이 해외에 거주하고 있어, 신원 확인엔 시일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 해당국 영사를 통해 현지에서 유가족의 DNA를 채취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외국인의 인적사항을 영사 측에 일괄적으로 보낼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신원 확인이 지연되면서 사망자가 안치된 화성 인근 장례식장 5곳 모두 장례는커녕 유족 안내조차 못 하고 있다. 송산장례문화원 관계자는 25일 오전 “사망자 다수가 외국인이라 DNA 검사를 해야 하고 신원이 확인된 한국인 사망자도 부검해야 해 대기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화성=임재혁 기자 heok@donga.com
화성=김수현 기자 newsoo@donga.com
화성=서지원 기자 wish@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동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YTN교회서 숨진 여고생, 5일간 잠 못 잤는데 성경 필사시켜
  • 파이낸셜뉴스"흉기 들고 어슬렁"... 신고로 잡고 보니 할머니 살해한 손자[사건 인사이드]
  • SBS경찰, '시청역 역주행' 운전자 구속영장 신청…"범죄 중대성 고려"
  • MBC[오늘 아침 신문] 사직 전공의 7600명 '구직 대란'‥"지원자 많아 급여 반토막"
  • 조선일보“티몬 정산금 못받아도 여행 책임지겠다”…어느 여행사의 안내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