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사 온 뒤 유산 반복했어요"…日 뒤집은 '수상한 수돗물'

댓글0
중앙일보

사진 NHK 뉴스 캡처



일본에서 발암성 화학물질인 과불화화합물(PFAS)이 정수장과 하천에서 잇따라 검출된 가운데, PFAS에 오염된 수돗물을 사용한 현지 주민의 피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전국 단위 수돗물 현황 조사에 착수했다.

24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달 전국 47개 도도부현(都道府縣·광역자치단체)의 지자체 담당 부서나 수도 사업자 등에 오염 실태 파악을 요청하는 문서를 발송했다.

조사 기한은 오는 9월까지로, 정부는 수돗물 등에서 검출된 PFAS 농도와 관련해 정수장 정보를 요구했다. 검사하지 않은 경우는 이유나 향후 실시 계획 등을 보고하도록 요청했다.

일본에서는 PFAS가 일본수도협회 통계 검사항목 중 하나로 포함은 돼 있지만, 그동안 급수 인구 5000명 이상 대형 수도 등으로 조사 대상이 한정돼있었다. 처음으로 전국 단위 수돗물 현황 조사를 벌인 것이다.

PFAS는 인공적으로 만들어진 유기불소 화합물을 일컫는 용어로, 비교적 최근에야 유해성이 알려졌다. 자연에서 잘 분해되지 않아 ‘영원한 화학물질’(forever chemicals)이라고도 불린다.

이와 관련해 NHK는 “일본 전국 각지에서 ‘PFAS 오염’이 밝혀지고 있다”며 일본의 한 시골 마을 사람들의 피해 사례를 조명했다.

지난해 10월 오카야마현의 한 마을 수돗물에서 일본의 잠정 목표치인 1리터당 50나노그램(ng)의 28배에 달하는 1400ng의 PFAS가 검출됐다. 이 마을엔 주민 약 1000명이 거주한다.

이 마을에 거주하는 60대 여성은 혈액 검사 결과 혈중에서 1㎖당 362.9ng의 PFAS가 검출됐다. 이는 미국 학술기관이 건강 위험이 커진다고 지적하는 값(20ng/㎖)의 18배에 해당한다. 혈액 검사를 받은 마을 주민 27명 모두 이 수치를 웃돌았다고 NHK는 전했다.

결국 이 여성은 ‘이상지질혈증’ 진단을 받았고, 앞으로 꾸준히 약물치료를 받아야 한다.

NHK 조사에 따르면 주민들의 혈액 검사 결과지에서 특히 눈에 띈 것은 유산 경험이었다. 마을 주민 30대~40대 여성 5명 중 3명이 유산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마을의 43세 여성은 13년 전 도쿄에서 이 마을로 이사 온 뒤 3번 유산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NHK는 “PFAS의 높은 혈중 농도와 유산 위험이 연관이 있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최근 몇 년간 해외에서는 (이들이) 관련 있다고 결론 내린 논문이 여러 편 발표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향후 결정할 수질 목표 재검토 자료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경향신문대피할 시간도 안 주고···이스라엘군, 가자지구 ‘인도주의 구역’ 또 폭격, 최소 70명 사망
  • SBS[AI D리포트] '한국 메달 못 딸 듯' 그러더니…"그 선수 동메달" 황당 예측
  • 아시아경제"늙은이를 후보로?" 트럼프 부메랑 된 고령공격…건강진단서 주목
  • 머니투데이'기세' 해리스, 하루 만에 대의원 확보…날세운 트럼프 "거짓말쟁이"
  • 연합뉴스필리핀 마르코스, '범죄소굴' 중국계 온라인 도박장 "즉각 금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