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벤탄쿠르 포용' 손흥민 "우리는 형제, 변한 건 없어"

댓글0
◀ 앵커 ▶

토트넘 동료 벤탄쿠르의 인종차별적 발언이 최근 논란을 일으키고 있죠.

손흥민이 이에 대해서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 리포트 ▶

지난 15일 자국 우루과이 방송에 나와 손흥민을 향해 인종차별적 발언을 했던 팀 동료 벤탄쿠르.

[벤탄쿠르/토트넘]
" <당신 유니폼은 갖고 있으니 한국 유니폼을 싶어요.> 손흥민이요? 손흥민 사촌의 유니폼은 어떨까요? 어차피 그들은 다 똑같아 보이니까요."

벤탄쿠르는 SNS를 통해 '나쁜 농담'이었다며 사과했지만 팬들의 비난은 잦아들지 않았고 급기야 오늘 국제 인권단체까지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는데요.

결국 손흥민이 직접 입장을 밝혔습니다.

자신의 SNS를 통해 "벤탄쿠르가 자신의 실수를 사과했다"며 "우리는 형제고 변한 것은 없다", "다시 하나가 되어 팀을 위해 싸우겠다"고 동료를 감쌌습니다.

토트넘 구단도 SNS에 "향후 선수들에게 다양성과 평등 교육을 강화하겠다"며 "손흥민이 사건을 매듭짓고 팀이 새 시즌에 집중할 수 있게 된 점을 지지한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허유빈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편집: 허유빈 박주린 기자(lovepark@mbc.co.kr)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임종훈-신유빈, 중국 못 피했다…첫 상대는 독일(종합)[올림픽]
  • 엑스포츠뉴스'청천벽력' 이강인 벤치행 쐐기인가…PSG '1050억' 포르투갈 MF 영입 임박→주전 경쟁 '적신호'
  • YTN"나 아니면 누가?" "갈아 넣었다!"...파리올림픽 각오가 이 정도
  • 연합뉴스[올림픽] 대회 첫 경기부터 2시간 중단 '파행'…아르헨티나 남자축구 패배(종합)
  • 뉴시스프랑스 알프스, 2030년 동계올림픽 유치…조건부 승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