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서울아산 "1주일 휴진후 연장 결정"…무기한휴진 빅5로 확산하나(종합)

댓글1
무기한 휴진 첫날 서울대병원 외래진료 27% 감소…암병원 환자 200명 이상 감소
연합뉴스

구호 외치는 서울대병원 의료진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권지현 기자 = 서울아산병원 교수들이 내달 4일부터 일주일간 휴진을 결의했다. 이후 휴진 연장 기간은 정부 정책에 따라 조정하기로 했다.

'빅5' 중 서울대병원, 세브란스병원에 이어 사실상의 무기한 휴진을 선언한 것으로, 이런 휴진 기조가 빅5 병원 전체로 확산할지 주목된다.

울산대학교 의과대학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은 17일 서울아산병원 교수 약 800명을 대상으로 향후 행동 방안에 대해 설문한 결과를 발표했다.

비대위에 따르면 설문에 응한 369명 중 79.1%(292명)가 "7월 4일 휴진에 찬성한다"고 답한 것으로 파악됐다.

휴진 기간을 묻는 설문에는 "일주일 휴진 후 정부 정책에 따라 연장 조정"이라는 답이 54.0%, "무기한 휴진"이 30.2%였다.

비대위 관계자는 "설문 결과에 따라 7월 4일부터의 휴진이 최종 결정됐다"고 말했다.

또 대한의사협회(의협) 주도로 의료계 전면 휴진과 의사 총궐기대회가 열리는 18일 휴진 일정을 물은 결과 설문에 응한 389명 중 57.8%(225명)는 휴진을 하거나 연차를 내 진료를 보지 않는 등 일정을 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위는 "설문 대상 중 진료를 보는 나머지 교수 164명 중에서도 136명(82.9%)은 '사정상 실질적인 휴진은 어려웠지만 휴진을 지지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빅5' 병원 등 대형 상급종합병원들의 무기한 휴진 결정은 확산하고 있다.

서울의대 교수들은 1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돌입했고 연세의대 교수비대위는 27일부터의 무기한 휴진을 결의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무기한 휴진 첫날 서울대병원의 외래 진료 예약자 수는 1주 전인 지난 10일에 비해 27% 감소했다.

서울대병원 노조에 따르면 암병원 환자는 200명 이상 감소했다. 암병원 진료 환자는 평소 하루 1천800여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찾은 서울대병원 암병원 내 갑상선센터와 혈액암센터는 진료 중인 의사도, 환자도 없었다. 서울대병원 암병원 갑상선센터는 애초 월요일 오전과 오후에 각각 교수 2명이 외래진료를 하지만, 이날 오후에는 텅 빈 상태였다.

진료가 전부 조정됐는지 센터 앞 벤치에 기다리는 환자도 없어 인근에 있는 위암·폐암 센터와 대조를 이뤘다.

연합뉴스

휴진을 시행하며 환자분들께 드리는 글
(서울=연합뉴스) 신현우 기자


연세의대 교수 비대위는 "정부가 현 의료대란과 의대교육 사태를 해결하는 가시적 조치를 취할 때까지 무기한 휴진을 시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의협과 교수단체는 정부가 받아들이기 어려운 의대정원 증원 재논의, 전공의 행정처분 완전취소 등을 요구하고 있어 양측 타협은 난망한 상황이다.

서울아산병원 교수들도 지난 12일 입장문에서 "정부가 사직의 근본 원인을 제공했음에도 책임을 전공의들에게 돌려 전공의들은 부당한 행정 처분의 대상이 되고 있고, 행정명령 취소가 아닌 철회를 발표해 여전히 법적 책임 아래 두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정부는 "행정 처분 취소는 과거의 행위 자체를 없었던 일로 하는 것"이기 때문에 "모든 전공의에 대한 행정처분을 소급해서 완전히 취소하라는 요구까지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이런 가운데 빅5 중 나머지 두 곳인 삼성서울병원과 서울성모병원을 각각 수련병원으로 둔 성균관의대, 가톨릭의대는 아직 '무기한 휴진'을 결의하지는 않았지만 오는 18일 의협 휴진에 동참하고, 이후 무기한 휴진할 가능성도 있다.

가톨릭의대 교수 비대위는 정부의 대응을 지켜본 후 20일께 전체 교수회의를 열어 무기한 휴진 등을 논의해 결정할 방침이다.

성균관의대 교수 비대위 관계자는 "(18일 휴진은) 의협 결정에 따르는 걸로 했다"며 "아직 무기한 휴진은 검토 못 했는데,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결정에 따르되, 내부에서 이견을 조율하는 과정은 있을 듯하다"고 말했다.

전의교협은 의협 휴진에 동참하기로 결정했고, 무기한 휴진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하고 있지 않다.

fat@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한겨레“그렇게 어려운 것 해냈다”는 검사들...총장은 무얼 더 할 수 있나
  • 세계일보‘노무현 명예훼손’ 정진석 벌금형 구형…재판부에 “권양숙 여사 예방하겠다” 말한 사연
  • 아시아경제230살 넘은 천연기념물 오리나무, 폭우에 뿌리째 뽑혀
  • YTN[뉴스퀘어 2PM] 뇌종양 3세 때리고 밀쳐...보육교사 "스트레스로"
  • 동아일보[단독]이원석 “‘도이치 수사지휘권’ 복원 두고 朴장관과 언쟁”…대검 참모들에 작심발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