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사반 제보] 여고생 제자 성폭행 후…"미안하다 사랑했다" 황당 사과

댓글0


연기 학원 대표에게 딸이 성폭행을 당했다는 아버지의 제보가 오늘(17일) JTBC '사건반장'을 통해 보도됐습니다.

지난해 10월 고3이던 딸은 대표의 생일 선물을 챙겨주기 위해 학원 친구들과 함께 전화했습니다. 그러자 대표는 미성년자인 이들을 집으로 초대해 술을 권유했습니다.

이후 대표는 "얘는 상담 좀 하고 선생님이 데려다줄게"라며 딸을 제외한 나머지 학생들을 먼저 귀가시켰다는데요.

아버지는 이와 관련 "(딸도) '친구들과 함께 가겠다'며 일어났지만 대표가 만류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단둘이 집에 남자 대표는 딸이 3개월치 학원비를 내지 않은 상황을 빌미로 "나와 관계하면 학원비를 안 내도 된다"고 말했다고 합니다.

딸은 이후 성폭행을 당했고, 이 사실을 경찰에 신고했다고 아버지는 전했습니다.

아버지는 경찰의 수사 결과 통지서를 받고 나서야 피해 사실을 알았습니다. 딸이 부모가 걱정할 것 같아 구체적으로 사건을 말하지 않았던 겁니다.

이에 아버지는 딸에게 어떤 피해를 입었는지 물었고, 딸은 대표 집에서 촬영한 영상을 아버지에게 보여 줬습니다.

영상에는 속옷 차림으로 무릎을 꿇은 대표가 딸에게 "미안하다. 나 너 사랑했다", "이해해 달라. 용서해 주면 안 되냐"는 말을 반복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이후 아버지와의 통화에서도 대표는 "죄송하다. 어떻게 하면 용서하실 수 있겠냐"라고 물으며 사과했는데요. 현재는 입장이 바뀌었다고 합니다. 성폭행 혐의를 부인한 겁니다.

대표 측은 "성관계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하며, 영상에 대해 "앞뒤로 여러 사정이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대표는 현재 청소년성보호법 위반 강간 등 혐의로 불구속 송치됐습니다.

* 지금 화제가 되고 있는 뉴스를 정리해드리는 사건반장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세요.

[취재지원 박효정]



장영준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더팩트허웅 전 연인, 유튜버 카라큘라 고소…명예훼손 혐의
  • 한겨레“그렇게 어려운 것 해냈다”는 검사들...총장은 무얼 더 할 수 있나
  • MBC주말마다 회사차 타고 서울 갔나?‥집 반경 5km 내 '법카' 추가 확인
  • 머니투데이'김건희 수사'에 檢 내부 파열음…이원석, 남은 '0.195㎞' 완주할까
  • 연합뉴스전공의들, 수련 대신 개원가로…"미용은 면접 보기도 어려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