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뜨거운 감자 '주루방해'…이제부턴 비디오 돌려본다

댓글0
[앵커]

베이스를 틀어막고 수비하는 이런 장면, 이제 프로야구에서는 사라질까요? 감독의 퇴장까지 불렀던 '주루 방해' 논란이 내일(18일)부턴 '비디오 판독'으로 가려집니다.

오선민 기자입니다.

[기자]

[NC 4:2 롯데 사직구장 (지난 1일)]

3루를 훔치다 아웃 판정을 받은 황성빈이 손가락으로 NC 3루수 서호철의 다리를 가르킵니다.

서호철이 무릎으로 베이스를 가로막았다는 겁니다.

심판진은 주루 방해가 아니라 판단했는데 수비 과정에서 나온 자연스런 동작인지 충분한 주로가 있었는지를 더 따져볼 수조차 없었습니다.

규정상 비디오 판독 대상이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두산 4:1 NC 창원구장 (지난 4일)]

사흘 뒤에도 비슷한 상황이 벌어졌습니다.

NC 2루수 김주원의 다리가 두산 이유찬의 손을 가로막은 이 장면.

최초 판정은 세이프였는데, 비디오 판독 이후 결과는 뒤집어졌습니다.

'주루 방해'가 비디오 판독 대상이 아닌데 비디오 판독을 하다 보니 결국 '세이프 아웃'의 시비만 가린 겁니다.

여기 항의하던 이승엽 감독은 결국 퇴장당했습니다.

억울한 판정도 문제지만, 주자와 야수의 충돌은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기에 '주루 방해'는 심판 재량으로 판단하기보다 규정이 더 명확해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졌습니다.

이런 장면이 잦아지자 한국야구위원회, KBO는 최근 실행위원회를 열고 당장 내일 경기부터 주루방해 행위를 비디오 판독 대상에 추가하기로 했습니다.

KBO는 "앞으로 야수가 주로를 막는 경우 비디오 판독을 할 수 있고, 적극적으로 주루 방해 판정도 내리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명백한 아웃 타이밍 상황은 주루 방해로 판정하지 않습니다.

[출처 : 티빙(TVING)]

오선민 기자 , 임인수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핌대회 첫 경기 남자축구 '파행'... 아르헨, 모로코에 져 '이변'
  • 서울신문에어컨 없어ㅠㅠ 사발면 있대ㅋㅋ 골판지 침대∧∧
  • 뉴시스"여자 양궁 개인전, 한국 우승 못할 수도…미국 코폴드 金 예상"[파리 2024]
  • 엑스포츠뉴스"양민혁 토트넘 HERE WE GO!!"…K리그 최고 유망주, 손흥민 후계자 되나?→내년 1월 EPL 진출 유력
  • 매일경제“국내 감독은 잘 알고 있다”…달랐던 출발선, 그게 특혜 아닐까요?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