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견미리 남편 '주가조작 무죄' 판결 뒤집히자…사위 이승기 "가족은 건들지 마"

댓글0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장인이자 배우 견미리 남편의 주가 조작 혐의에 대해 "결혼 전 일"이라며 "가족은 건드리지 말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승기는 배우 견미리의 딸인 이다인과 지난해 4월 결혼했다.

아이뉴스24

가수 겸 배우 이승기. [사진=빅플래닛메이드]



이승기는 16일 소속사 빅플래닛메이드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장인의) 주가 조작 혐의와 관련해 대법원이 최근 파기 환송 결정을 내렸다"며 "이번 사안은 결혼 전 일로 가족이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했다.

이어 "향후 이승기와 이승기 가족에 대한 가짜 뉴스와 악의적 비하성 댓글에 대해서는 소속사 차원에서 더욱더 강력히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승기의 장인이자 견미리의 남편인 A씨는 주가 조작으로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로 유죄 취지 판결을 받았다.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받는 A씨와 그와 함께 회사를 공동 운영했던 B씨 등 4명에게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이들은 지난 2014년 11월부터 2016년 2월까지 코스닥에 상장된 C사를 운영하며 주가를 허위 공시 등으로 부풀린 뒤, 유상증자로 받은 주식을 매각해 23억7000만원의 차익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C사는 2015년 3월 유상증자 과정에서 B씨가 견미리가 각각 자기 돈 6억원으로 신주를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하지만 B씨는 기존에 보유하던 주식을 담보로 대출받아 자금을 마련했고, 견미리는 6억원 중 2억5000만원을 차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B씨와 견미리는 그해 12월에도 각각 15억원을 차입해 전환사채를 취득했는데, C사는 이들이 자기 자금을 사용했다고 허위 공시했다.

자본시장법은 '중요한 사항'을 거짓으로 기재해 금전 등 재산상 이익을 추구하는 행위를 금지한다. 이에 앞서 1심은 A씨에게 징역 4년에 벌금 25억원을, B씨에게 징역 3년과 벌금 12억원을 선고했다.

그러나 2심은 이들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이들의 허위 공시가 자본시장법을 위반했다고 볼 정도로 중요하지는 않다는 판단을 내렸다. 대법원은 2심 판단에 오류가 있다고 보고 사건을 파기 환송했다.

대법원은 "회사 대표 등이 자기 자금으로 전환사채 등을 인수했다고 공시되면 투자자들은 경영진이 자기 재산을 회사 위기 극복과 성장에 사용할 의사와 능력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받아들여, 주가를 부양하거나 하락을 막는 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며 "이는 회사의 중요 사항에 관한 거짓 기재를 통해 금전 등의 이익을 얻고자 한 행위"라고 파기 환송 이유를 설명했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아이뉴스24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세계일보안문숙, 임원희에 ‘심쿵’…“목소리도 감미로워, 번호 주고받았다”
  • 스포츠월드[TV핫스팟] ‘선 넘은’ 안정환 “대한민국이 (메달) 많이 따오길!”
  • 매일경제김희선, 유해진과 극장 나들이! 어깨에 재킷 걸치고 도도한 매력 뽐내
  • 헤럴드경제[어게인TV] '강연자들' 오은영, 한계 극복X "그냥 겪어야죠…한계를 인정해라"
  • OSEN"테리우스 아닌 '테트리스" 안정환, 다이어트 시급..아내 이혜원도 '쉴드불가' ('선넘은 패밀리') [어저께 TV]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