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이승기 측, '이다인 父' 장인 논란에 "가족만은 건들지 말아달라" [공식]

댓글0
뉴스1

배우 이승기/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가수 이승기 측이 장인이자 배우 견미리의 남편의 논란과 관련해 "가족이 해결해야 할 문제"라면서 :가족만은 건들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이승기 소속사 빅플래닛메이드엔터테인먼트(이하 빅플래닛)는 16일 "이승기 씨 관련 '가족은 건드리지 말아 주시길 바란다'"라는 입장을 냈다.

빅플래닛은 "이승기 씨의 장인 A 씨의 2016년 주가 조작 혐의와 관련 대법원이 최근 파기 환송 결정을 내렸다"라며 "빅플래닛은 소속 아티스트인 이승기 씨가 배우로서, 가수로서 자신의 일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뜻을 우선 밝힌다, 당사는 데뷔 20주년을 맞은 아티스트로서 팬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서고자 고심하는 이승기 씨를 위해 가족만은 건드리지 말아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승기 씨는 이제 한 가정을 책임진 가장으로서, 남편으로서, 한 아이의 아빠로서, 한 집안의 사위로서 책임을 다하고 있다, 또한 이승기 씨의 장인, 장모 역시 새롭게 태어난 생명의 조부모가 되셨다, 이번 사안은 이승기 씨가 결혼하기 전의 일들이며, 가족들이 해결해야 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빅플래닛은 "이승기 씨는 빅플래닛메이드엔터에서 새로운 출발을 하면서 그 어느 때보다 의욕을 다지고 있다, 당사는 향후 이승기 씨와 이승기 씨 가족에 대한 가짜 뉴스와 악의적 비하성 댓글에 대해서는 소속사 차원에서 더욱더 강력히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이날 대법원 3부(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자본시장과금융투자업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 사 전 이사이자 견미리의 남편 이 씨 등에 대해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일부 공시 내용이 투자자에게 손해를 줄 수 있는 '부정행위'에 해당한다고 봤다.

한편 이승기는 지난해 4월 배우 견미리의 딸이자 연기자인 이다인과 결혼했다. 이다인은 배우 견미리의 딸이자 연기자 이유비의 동생이다.

이승기와 이다인의 결혼을 앞두고 견미리가 재혼한 남편 이 모 씨가 과거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됐다는 의혹이 재점화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견미리 측은 지난해 2월 법률대리인을 통해 견미리 부부는 주가조작 사건과 전혀 관련이 없다면서 허위사실 유포에는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유비, 이다인은 견미리가 전 남편 임영규와 결혼 생활 중에 낳았다.

ichi@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타투데이“김수현이 전 세계를 휩쓸고 있다”…아시아 투어 타이베이 팬미팅 현지 언론 대서특필
  • 스포티비뉴스"김수현이 전세계 휩쓸어" 대만 언론, 亞투어 일거수일투족 대서특필
  • YTN[Y초점] '무릎팍도사'·'물어보살' 원조…故 장두석이 밝힌 '부채도사' 탄생 비화
  • 스포츠월드인교진♥소이현, 훌쩍 자란 두 딸…“이제 친구 같고 든든”
  • 스타데일리뉴스'정글밥' 류수영-이승윤-서인국-유이, 원시 부족과의 글로벌 식문화 교류기 1차 티저 공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