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수술 할 곳 없어 자포자기”…뺑뺑이 돌던 50대, 병원장이 직접 살렸다

댓글2
의료계 집단 휴진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한 50대 응급환자가 병원을 찾던 끝에 지방의료원장으로부터 직접 수술을 받아 위기를 넘긴 사실이 전해졌다.

세계일보

이송되는 응급환자 A씨. 연합뉴스(함박종합사회복지관 제공)


15일 함박종합사회복지관에 따르면 인천에 사는 50대 A씨는 지난 11일 오후 2시쯤 극심한 복통을 호소했다. A씨는 평소 매가 있는 데다 돌봐주는 가족도 없어 복지관에서 요양 보호를 지원하는 사례관리 대상이었다.

A씨는 요양보호사와 함께 종합병원을 찾아 검진을 받았고, 급성 충수염 진단에 따라 수술 일정을 잡은 뒤 입원했다. 당시 A씨는 맹장이 터지면서 장폐색(막힘) 증세를 보였고, 복막염까지 진행돼 긴급하게 수술이 필요한 상태였다.

원래대로라면 12일 오전 중에 수술이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A씨가 병실을 무단으로 벗어나며 일정이 틀어졌다. 병원 측은 A씨가 탈출 과정에서 의료진에게 폭력적인 성향을 드러낸 점을 고려해 수술 불가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소견서를 작성해줄 테니 정신과 협진이 가능한 대학병원을 방문할 것을 권유했다.

그러나 전공의 집단사직 사태 장기화 여파로 대부분 병원 상황은 여의치 않았다. 복지관 측은 우선 인천의 상급종합병원 2곳을 찾아갔으나 모두 수술할 수 있는 의사가 없다는 이유로 난색을 보였다. A씨를 돌볼 보호자가 없다는 이유를 들기도 했다.

A씨를 받아주는 병원은 없었고 시간이 흘러 A씨의 복부는 심각할 정도로 부풀었다. 바로 그때 인천의료원으로부터 환자를 데리고 오라는 연락이 왔다.

복지관 관계자는 “아무리 찾아봐도 갈 수 있는 병원이 없어 자포자기하고 있을 때 겨우 받은 연락이었다”며 “의료계 사태에 따른 열악한 상황을 실감했다”고 말했다.

인천의료원 측은 당초 A 씨 상태를 보고 상급종합병원으로 갈 것을 권했으나 자초지종을 전해 듣고 결국 조승연 원장이 직접 수술을 집도하기로 결정했다. A씨는 결국 지난 12일 밤이 돼서야 입원을 했고 이튿날 오전 7시쯤 조승연 인천의료원장 집도로 이뤄진 수술 끝에 위기를 넘기고 중환자실에서 회복 중이다.

조 원장은 “의사는 환자를 가려가면서 받지 않는다”며 “현재 우리 사회가 마주한 의료계 문제가 하루빨리 해결돼 국민 모두의 생명이 위협받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장을 맡고 있는 조 원장은 전공의 이탈 사태와 관련, 평소에도 “전공의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하는 것은 중요하지만 교수들이 환자 곁을 벗어나 ‘투쟁’하는 방식의 대응은 바람직한 것 같지 않다”고 지적해 왔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TV전국 폭염 특보…장마 종료는 태풍 '개미'가 결정
  • JTBC방파제 '쾅' 충돌 뒤 사람이…강릉 고무보트 사고 충격 [소셜픽]
  • 뉴시스길병원, 국내 첫 A-BNCT 개발…"악성 뇌종양 사멸 효과"
  • YTN[뉴스UP] '쯔양 협박' 수사 속도...'뇌종양 3세' 아동학대 사건
  • MBC전동 킥보드-버스 충돌‥20대 군인 사망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