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대왕고래' 개발 본격화...시추 착수비 100억 확보

댓글0
12월 첫 시추공 작업 위한 착수비 100억 확보
연간 1천억 원 이상 재원 필요…국회 협조 필요
노르웨이 시드릴 사와 시추선 임대 계약 체결
[앵커]
동해 가스전과 관련해 정부와 한국석유공사는 오는 12월 첫 시추공을 뚫는다는 계획 속에 다음 달 중 정확한 시추 위치를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우선 올해까지 들어갈 착수비 성격의 재원 100여억 원도 확보됐습니다.

취재기자를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류환홍 기자!

시추를 위한 착수비가 마련됐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정부와 한국석유공사는 우선 올해까지 들어갈 착수비 성격의 재원 100여억 원을 확보했습니다.

오는 12월 첫 시추공을 뚫는다는 계획인데요, 이를 위한 일부 재원이 마련됐습니다.

다만 향후 최소 5개의 시추공을 뚫기 위해서는 내년부터 연간 천억 원 이상의 재원이 필요합니다.

석유공사가 현재 자본 잠식 상태이기 때문에 예산이 지원돼야 하고, 이를 위해선 국회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다.

현재 계획으론 올해 12월부터 4개월간 천억 원을 투입해 7개 유망구조 중 1곳에서 탐사 시추를 하게 됩니다.

이를 위해 노르웨이 시드릴 사와 시추선 임대 계약이 맺어진 상태입니다.

당장 올해 들어갈 자금은 착수비 성격의 100억 원이고, 나머지 900억 원은 첫 탐사 시추 작업이 마무리되는 시점인 내년에 지급될 예정입니다.

정부 관계자는 착수금 용도로 100억 원 조금 넘은 자금이 확보돼 있고, 대부분이 시드릴 사와 계약에 따른 착수금이라고 설명했다.

탐사 시추 예산과 관련해 정부는 석유공사 지원을 위한 정부 출자와 함께 '성공불융자'로 불리는 해외자원개발 특별융자 제도 활용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성공불융자'는 해외자원개발 등 위험이 큰 사업을 하는 기업에 정부 자금을 빌려주는 제도입니다.

사업이 실패하면 융자금을 면제해주고, 성공하면 원리금 외에 특별 부담금을 추가로 징수하는 제도입니다.

과거 이명박 정부에선 공기업을 제외한 민간 기업에만 적용했지만, 동해 가스전 사업의 정부 지원 필요성이 커진 만큼 공기업인 석유공사에 도 성공불융자를 적용할 방침입니다.

그러나 야당은 정보 공개가 충분히 이뤄지지 않는 상황에서 시추 예산과 관련해 협조하기 어렵다는 입장이어서 탐사 시추가 본격화하는 내년 이후 예산 확보 여부는 현재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정부도 향후 글로벌 석유기업의 투자를 유치한다는 방침인데, 이에 성공한다면 초기 탐사 시추 비용 부담을 낮출 수 있게 됩니다.

다만 개발 성과가 났을 때는 투자 지분만큼 해당 기업에 이익을 내줘야 하는 측면도 있습니다.

석유공사는 외국 투자 유치와 국익 최대화를 함께 고려하는 고차 방정식을 풀어나가야 하는 입장이라며 지금부터 몇 달간이 매우 중요한 시간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YTN 류환홍입니다.

YTN 류환홍 (rhyuh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LIVE] 보기 〉
지식과 이슈를 한눈에! [이게웬날리지] 보기 〉
소리 없이 보는 뉴스 [자막뉴스]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YT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조선비즈‘김범수 리스크’ 불똥 카카오뱅크로… 대주주 논란 3년 이상 장기화 전망
  • TV조선LG엔솔 美공장 건설 '스톱'…'트럼프 리스크' 현실화?
  • 아이뉴스24반포 원베일리 조합 해산…"임시총회 없다" [현장]
  • 더스쿠프큰돈, 더 큰 돈…미국 의료 실패 한발 앞까지 온 한국 의사들
  • 연합뉴스TV원전 '잭팟' 놓칠라…체코에 '대통령 특사' 파견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