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지하철 꿀잠’ 이준석 “어깨 내준 그분, 퇴근길 고단케 해 죄송”

댓글0
서울신문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퇴근길 지하철 4호선에서 한 승객의 어깨에 기댄 채 자고 있다. 뉴스1


최근 지하철에서 옆자리 승객에게 기댄 채 자는 모습이 온라인에 올라와 화제가 된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이 당시 상황에 대해 해명했다.

이 의원은 14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 나와 이른바 ‘지하철 꿀잠’ 사진에 대해 “오후 10시쯤 4호선이었는데 (옆에 앉은 분이) 깨우지 않으셨고 제가 일어났을 때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다음 날 일정이 서울에 있으면 상계동으로 가고 동탄에 일정이 있으면 동탄으로 간다”며 “저건 상계동 가는 거였는데 4호선, 7호선 타는 사람들은 제가 지하철 타는 거 신기하게 생각 안 한다. 하도 많이 봐서”라고 말했다.

진행자가 “일각에서 ‘정치쇼다’, ‘앞에서 이미 누가 찍어서 올렸다’ 이렇게 말씀하시는 분도 있다”고 말하자 이 이원은 “원래 의심이 많은 분이 있겠지만 적어도 상계동 분들한테 물어보면 저건 상계동에선 이슈가 아니다. 궁금하시면 노원 08번 마을버스 수락운수에 문의해 보시면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깨를 내준 승객에게 “4호선 라인이기 때문에 노원, 도봉, 강북쯤에 거주하시는 직장인일 텐데 고단한 퇴근길 조금 더 고단하게 해드려서 죄송하다”고 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 의원이 지하철에서 옆자리 승객 어깨에 기대 졸고 있는 사진이 올라왔다. 정장에 운동화 차림으로 가방과 휴대전화를 꼭 쥔 채 잠든 모습이 담겼다.

조희선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한동훈號'로 與 7개월만에 대표체제…최대난제는 대통령과 관계
    • JTBC국민의힘 새 당대표에 한동훈 선출…62.8% 과반 득표 성공
    • TV조선최 목사가 김여사에 보낸 SNS 입수 "핸드백 맘에 안 들면 다시…너무 외면"
    • 머니투데이당권 잡은 한동훈, 윤 대통령·나경원·원희룡과 '한 팀' 이룰까
    • 경향신문한동훈 “김건희 여사 결단해 대면조사…검찰, 국민 눈높이 고려했어야” [국민의힘 새 당대표 일문일답]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