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손흥민이 그렇게 아꼈는데…“동양인 다 똑같아” 토트넘 동료 경악 발언

댓글0
서울신문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만난 손흥민(왼쪽)과 로드리고 벤탄쿠르.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성 발언을 남긴 뒤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사과했다. 특히 이번 발언은 팀 주장 손흥민을 소재로 한 것이어서 더욱 논란이 됐다.

벤탄쿠르는 최근 우루과이 방송 ‘Por la camiseta(티셔츠를 위해)’에 출연했다. 우루과이 축구 전문 기자 라파 코텔로가 진행하는 이 프로그램은 우루과이 국가대표 선수들을 만나 얘기를 나누는 형식이다.

방송에서 코텔로는 벤탄쿠르의 집을 나서며 “나는 이미 너의 유니폼을 갖고 있다”며 “당신이 내게 한국인의 셔츠를 가져다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벤탄쿠르와 토트넘에서 함께 뛰고 있는 손흥민의 유니폼을 가져다 달라는 의미였다.

벤탄쿠르는 손흥민의 애칭인 “쏘니?”라고 되물으며 “어쩌면 쏘니의 사촌 유니폼일지도 모른다. 어쨌든 그들(아시아인)은 다 똑같이 생겼다”고 말하며 웃었다. 이에 코텔로도 “맞다”고 동조했다.

해당 영상은 SNS를 타고 급속도로 퍼졌고, 인종차별 논란이 일었다. 특정 인종을 언급하며 “다 똑같이 생겼다”는 발언은 대표적인 인종차별 표현이다.
서울신문

SNS로 손흥민에게 사과한 로디리고 벤탄쿠르. 벤탄쿠르 인스타그램 캡처


특히 벤탄쿠르는 손흥민과 평소 돈독한 사이로 알려져 더욱 충격을 안겼다.

손흥민은 지난 2023년 2월 벤탄쿠르가 레스터 시티전에서 무릎을 다치자 “회복 중인 형제(벤탄쿠르)에게 힘을 달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벤탄쿠르가 지난해 10월 약 8개월 간의 재활 끝에 그라운드에 복귀하자 손흥민은 “우리는 그가 돌아오길 기다렸고, 그가 오늘 경기에 나왔을 때 나는 울컥했다”며 “그는 지난해 내가 부상으로 고생했을 때 나를 응원해줬다. 나는 그가 건강하게 돌아온 것에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가 건강을 유지하고 팀을 도울 수 있도록 더 이상 부상당하지 않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인종차별 논란이 일자 벤탄쿠르는 SNS에 “내 형제 쏘니, 최근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하겠다”는 글을 올리며 사과했다. 벤탄쿠르는 “그건 매우 나쁜 농담이었다”며 “내가 얼마나 너를 사랑하는지, 내가 너를 비롯한 사람들을 무시하거나 상처받게 하려는 의도가 절대 없었음을 알아줬으면 한다”고 해명했다.

김민지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JTBC파리서 아프리카계 5명이 '집단 성폭행'…치안 우려 고조 [소셜픽]
    • 서울신문‘오차범위 내 트럼프에 우세’…해리스 “과거로 돌아가지 않겠다”
    • YTN[자막뉴스] 中 정부 영끌에도 '속수무책'...수렁 빠진 시진핑의 승부수
    • 중앙일보"토할 정도로 귀엽다"…해리스 사로잡은 돌싱남의 화끈한 직진
    • TV조선해리스, 하루 만에 사실상 대선행 확정…트럼프 "끔찍하고 무능"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