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흉기 찔려 10초 만에 여고생 사망…범인 정체 '충격'

댓글0
뉴시스

[서울=뉴시스] 지난 14일 티캐스트 E채널 '용감한 형사들3'에서 전 군포경찰서 형사과장 장재덕 형사와 전 인천 논현경찰서 임상도 경감이 출연해 수사 일지를 펼쳤다. (사진=E채널 제공) 2024.06.1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신효령 기자 = '용감한 형사들3'에서 인면수심 범죄자들의 범행을 끝까지 파헤쳤다.

지난 14일 티캐스트 E채널 '용감한 형사들3'에서 전 군포경찰서 형사과장 장재덕 형사와 전 인천 논현경찰서 임상도 경감이 출연해 수사 일지를 펼쳤다.

첫 번째 사건은 육교 위에서 칼에 찔렸다는 여성의 힘겨운 신고로 시작됐다. 피해자는 19살 여고생으로, 수술 도중 사망했다.

사인은 다발성 자창에 의한 실혈사였다. 당시 피해자는 사진을 찍고 있었는데, 촬영과 신고까지 10초의 간격이 있었다. 단 10초 안에 흉기 공격이 이뤄진 것이다.

수사팀은 피해자가 하차한 맞은편 정류장에서 수상한 움직임을 포착했다. 자전거를 세워두고 정류장 벤치에 앉아 있던 남성이 버스에서 하차한 여성을 뒤따라갔는데 그녀가 건물로 들어서자 돌아섰다.

그 시각 피해자는 육교 위에 오르고 있었다. 이후 사건 현장에서 떨어진 거리의 '폐쇄회로(CC)TV에서 비슷한 차림의 남성이 자전거를 타고 달리는 모습이 찍혔다. 촬영부터 신고, CCTV 포착까지, 80초의 시간이 소요됐다. 범행을 저지르기에는 짧은 시간이었지만 '자전거남'이 무방비 상태의 여성을 범행 대상으로 물색한 정황이 포착되면서 유력 용의자로 떠올랐다.

자전거 주인은 40대 초반의 구 씨로 수천만 원의 채무가 있는 신용불량자였다. 구 씨는 버스정류장에 간 건 맞지만, 학생을 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집 내부에서 사건 당일 입었던 옷과 신발을 찾았고, 루미놀 시약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도박에 빠져 살았다던 그는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말했지만, 버스에서 내린 여성을 뒤따라갔던 걸 보여주니까 성적 호기심이 생겼다고 말을 바꿨다. 전형적인 무동기 범죄였다. 그는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두 번째 사건은 혼자 거주하는 남성 김 씨가 실종되자 그의 남동생들과 친구가 신고하면서 시작됐다. 집 안 곳곳에 핏자국이 있었고, 몸싸움의 흔적도 보였다. 침대 위 이불과 매트리스 커버가 없는 것은 물론 바닥 장판 일부분도 도려져 있었다. 매트리스를 뒤집어보니 피가 흥건히 젖어 있었고, 칼날도 발견됐다. 화물차 기사로 성실하게 일해온 김 씨는 개인용 화물차를 장만하게 되는 기쁨에 들떠 있었다. 실제 대출을 받아 트럭도 알아보고 있던 상황이었다.

이후 찾은 김 씨의 차량 트렁크에서 이불 더미가 나왔다. 부피가 작았는데, 이불을 전선으로 묶어 놓은 상태였다. 3중으로 감싼 이불을 벗겨내니 얼굴이 발에 닿아 있는, 반으로 접힌 시신이 있었다. 마치 그물을 짠 듯한 네모 형태의 이불 매듭이 특이했는데, 이는 짐이 떨어지지 않게 화물차 기사들이 사용하는 매듭이었다.

피해자는 사라진 김 씨였다. 목뼈와 두개골이 골절된 김 씨는 둔기에 의해 공격을 당했다. 엉덩이에서도 자창이 발견됐다. 수사를 통해 사건 당일 김 씨가 누군가와 함께 집에 있었음이 드러났다. 유력 용의자인 방문객은 김 씨 컴퓨터로 게임에 접속했다. 그는 김 씨와 동갑 남성인 화물차 기사 최 씨였다. 퇴사 후 각종 건설 재료를 운반하는 회사 CEO(최고경영자)가 된 최 씨는 대출 이자도 내지 못할 정도로 파산 위기에 몰려 있었다.

살해 동기는 돈이었다. 사건 당일 김 씨가 어떤 화물트럭을 사면 좋을지 물어보면서 그가 대출을 받은 사실을 알게 된 최 씨는 본인 회사 트럭을 인수하라는 제안도, 돈을 빌려달라는 제안도 거절한 김 씨에게 화가 났다고 말했다. 과도로 엉덩이를 찌른 뒤 아령으로 내려치고 목을 졸랐다고 범행 사실을 인정한 최 씨는 징역 15년을 선고받았다.

한편 '용감한 형사들3'는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머니투데이'이동건과 이혼' 조윤희, "왜 헤어졌어요?" 딸 친구 질문에 당황
  • 엑스포츠뉴스'장신영 두고 불륜' 강경준, 배우 지망 子·부모 공개했는데 파국 "힘들어해" [엑:스레이]
  • 텐아시아[종합]'김구라 子' 그리, 재혼 집 첫 방문 "아빠가 내 사진 다 안 버려…감동"('아빠는 꽃중년')
  • 헤럴드경제'장나라 불륜 남편' 지승현 "시청자에 죄송..가족과 삶 큰그림 담고파"('굿파트너')
  • 이투데이팝핀현준, 10년 전 '협찬거지' 논란 뭐길래…"연예인 병 걸려, 어리고 교만했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