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시승기] 더 커지고 날쌔진 3세대 ‘미니’… 7년만에 변신

댓글0
독창적인 디자인과 날렵한 주행 성능으로 10여년간 사랑을 받아온 미니(MINI) 컨트리맨이 7년 만에 3세대 완전변경 모델로 돌아왔다. 3세대 모델은 외관이 선 형태로 바뀌었고 덩치가 커졌다. 미니 컨트리맨S ALL4 페이버드 모델을 서울에서 남양주까지 왕복 80여㎞ 몰아봤다.

조선비즈

뉴 미니 컨트리맨 페이버드 트림./김지환 기자



차체는 이전 모델보다 커졌다. 보닛은 두툼해졌고 범퍼는 넓어졌다. 기본 클래식 트림의 차체는 전장 4445㎜, 전폭 1845㎜, 전고 1660㎜, 휠베이스(앞바퀴 중간과 뒷바퀴 중간의 거리) 2690㎜다. 전장과 전폭, 전고가 각각 150㎜, 25㎜, 105㎜ 늘었다. 고유의 둥근 헤드라이트와 라디에이터그릴은 조금 더 각진 형태로 변했다.

차문을 열고 앉으면 삼성디스플레이와 4년간 공동 개발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가 눈에 띈다. 기존 모델에선 원형디스플레이가 대시보드 안에 탑재돼 있었지만, 이번 모델에서는 대시보드 위에 장착됐다. 공조기와 시트 조절 등을 이 디스플레이로 할 수 있다. 터치 반응은 즉각적이었고 전·후방 카메라 화면이 표시돼 주행을 도왔지만, 한 번에 조작하기엔 다소 복잡했다.

조선비즈

뉴 미니 컨트리맨 페이버드 트림./김지환 기자



실내에는 시동과 기어, 주행모드 변경, 비상등을 제외한 물리적 버튼이 모두 사라졌다. 계기판도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로 대체됐다. HUD로는 속도와 간략한 내비게이션 정보 등이 표시된다. 운전석 창문 아래부터 대시보드, 조수석 창문까지 청록색과 황토색의 직물 소재(재활용 폴리에스테르)가 적용돼 깔끔한 모습이었다.

일체형 시트로 된 운전석은 여유로웠다. 시트 위치를 올렸음에도 머리 위로 주먹 2개가 들어갔다. 트렁크 용량은 기본 505L고, 뒷좌석 시트를 접으면 최대 1530L까지 늘어난다. 올리버 하일머 미니 디자인 총괄은 “온 가족을 위한 차량으로 거듭났다”고 말했다.

조선비즈

뉴 미니 컨트리맨 페이버드 트림./김지환 기자



핸들 감각은 BMW와 비슷하게 느껴질 정도로 꽤 무거운 편이었다. 핸들에 비해 가벼운 느낌의 가속 페달을 밟으면 엔진음이 들려온 뒤 약간의 시차를 두고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급커브 구간에서는 약간의 쏠림 현상이 있었고 울퉁불퉁한 노면이 그대로 느껴지기도 했다. 운전자가 설정할 수 있는 모드는 코어와 고-가트, 그린, 비비드, 타임리스, 퍼스널, 밸런스, 트레일 등 총 8가지다. 브레이크는 살짝만 밟아도 급하게 멈추는 편이었다.

뉴 미니 컨트리맨은 트윈파워 터보 직렬 4기통 가솔린 엔진을 장착했다. 클래식, 페이버드 트림은 최고 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30.6㎏·m를, JCW는 최고출력 317마력, 최대토크 40.8㎏·m를 낸다. 연비는 복합 기준 L당 10.8㎞다. 뉴 미니 컨트리맨의 시작 가격은 4900만원이다. 페이버드 트림은 5700만원, JCW는 6700만원부터 시작한다.

조선비즈

뉴 미니 컨트리맨의 전방 카메라를 통해 촬영된 장면이 디스플레이에 표출되고 있다. / 김지환 기자



김지환 기자 (jh@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조선비즈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세계일보집값 전망, 32개월 만에 최고...“2021년만큼 또 오르나”
  • 뉴스1신한은행 대출금리 추가 인상…주담대·전세대출 0.1~0.3%p↑
  • 뉴스웨이[단독|큐텐 정산 지연 파장]티몬, 카드 취소 불가→환불 계좌 입력도 막아
  • 헤럴드경제“삼성전자, 4세대 HBM 엔비디아 테스트 통과…5세대는 진행 중”
  • 뉴시스K뷰티 열풍에…상반기 중소기업 화장품 수출 '역대 최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