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종합] 김희선 남편 불륜녀, 집에 몰카까지 설치했다…"당신 해방시켜 주려고" 뻔뻔 ('우리집')

댓글0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MBC '우리집' 방송 화면.



김희선이 광적인 가스라이팅을 폭주시키는 연우를 향한 도발적인 ‘흑화 미소 엔딩’을 보내며 복수전을 선포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우리, 집’ 7회에서는 노영원(김희선)이 이세나(연우)가 잔혹한 광기로 폭주하는 이유를 쫓던 중 숨겨졌던 24년 전 이세나의 가족 사망 사건에 대해 알게 됐다.

먼저 집 앞에 서 있던 최재진(김남희)은 다행히 노영원의 액셀 급발진을 피했고, 노영원은 들어올 생각도 하지 말라며 싸늘하게 대했지만 홍사강(이혜영)은 최재진을 다독였다. 노영원은 최재진에게 자신을 속인 것과 그동안 해온 대리 수술을 지적하며 분노했지만, 최재진은 대리 수술의 이유에 대해 궁금해 하지 않는 노영원에게 더 섭섭해 한 후 이세나의 수작이라는 홍사강을 믿지 않아 답답함을 일으켰다. 이후 노영원은 오래전 아동 상담 프로그램 차트에서 이세나 관련 정보를 찾았고, “왜 그러는지 이유를 알아야 이세나를 멈출 수 있을 것 같아”라고 해 궁금증을 높였다.

그 사이 최재진은 노영민(황찬성)을 비롯해 오지은(신소율)과 고모 최여사(김선경)까지 저녁식사에 초대했지만, 식탁 위에는 온통 인스턴트 음식만을 차려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최재진은 이 집에서 절대 먹을 수 없던 이 음식들이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음식들이라며 “여러분이 아는 최재진은 가짜입니다”라는 고해성사를 시작했다. 그리고 엄마 홍사강이 대리 수술까지 시키면서 거짓으로 살게 했고, 아버지 최고면(권해효)은 노영원의 아버지를 자살로 몰고 갔으며, 심지어 홍사강은 이를 감추기 위해 노영원을 이 집으로 끌어들였다는 충격적인 폭로를 쏟아냈다.

최재진은 끝으로 “영원아, 우린 네가 생각하는 가족이 아니야”라며 자리를 박차고 나가 트렁크에 짐을 쌌고, “아무것도 모르고 산 당신을 해방시켜 주려고. 가짜인 최재진으로 더는 살지 않을 거야”라면서 결연함을 드러냈다. 노영원이 “이세나에게 가스라이팅 당하고 있는 거야”라고 설명하는데도 최재진은 “이건 내 선택이야”라며 나가버렸고, 최재진이 이세나에게 전화를 걸면서 이동하자 노영원은 몰래 최재진을 뒤쫓았다. 동시에 최재진이 “노영원도 당신처럼 불쌍한 사람이야. 해방시켜줘야지”라는 이세나의 가스라이팅을 떠올리면서 소름을 돋게 했다.

그리고 최재진을 쫓는 노영원과 그 뒤를 뒤따르는 홍사강, 희미한 미소로 운전을 하는 이세나까지 네 사람은 어디론 가로 향했다. 하지만 이세나는 기다리는 최재진 앞에 나타나지 않았고, 오히려 최고면의 수행비서이자 노영원의 가족 집사인 안요섭(양재현)을 만나는 모습으로 대반전을 선사했다. 특히 안요섭도 가스라이팅한 이세나는 공항 위층에서 자신을 기다리는 최재진과 최재진을 바라보는 노영원, 홍사강을 재미있다는 듯 내려다보며 미소를 짓는 모습으로 섬뜩함을 자아냈다.

이후 노영원은 집이 아닌 병원으로 간 최재진을 쫓아가 이세나가 보낸 숫자가 쓰인 가족사진을 들이민 후 4번이 아들 도현이라며 정신 차리라고 일침을 놨다. 노영원은 최재진의 핸드폰을 보던 중 이세나가 문자를 보낸 시각이 최재진의 폭로와 동시에 이뤄졌음을 파악했고, 결국 이세나가 다이닝룸과 거실에 설치한 몰래카메라를 찾아내고는 경악했다.

이어 노영원은 구경태(정헌)로부터 이세나가 24년 전 부모와 첫째 딸이 죽은 강릉 일가족 화재사건과 관련됐다는 것을 들었다. 거기서 살아남은 둘째 딸이 이세나이며 방화를 의심했지만, 이세나가 노르웨이로 입양되면서 사건이 종결됐다는 것. 노영원은 이세나에 대해 “사랑에 대한 집착이 폭력성으로 드러난다는 걸 봐선 위험한 인물이란 건 확실하죠”라는 결론을 내렸고, 껌을 씹으며 깊은 생각에 빠졌다.

이후 이세나는 노영원으로부터 ‘그렇게 좋아하는 언니를 왜 죽였어?’라는 문자를 받고는 폭주했고, 순간 노영원이 이세나가 노영원 집안을 감시하던 몰래카메라에서 얼굴을 드러내는 도발적인 ‘흑화 미소 엔딩’을 펼치면서 매서운 반격을 기대하게 했다.

반면 홍사강은 공항에서 떠나지 못한 최재진을 보고 안심한 후 옥수수국수집으로 박강성(안길강)을 만나러 갔고, 청렴결백하지 못했던 아버지를 떠올렸다. 이어 홍사강은 “나는 정말로 아버지를 증오했어요. 자식이 부모를 증오한다는 게 이 세상에서 제일 슬픈 일이라는 걸 알았거든요. 우리 재진이도 나한테 그럴까요?”라며 울컥 터지는 눈물을 애써 참는 ‘애끊는 모성애’를 선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우리, 집’ 8회는 15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텐아시아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스1설경구·장현성·방은진 오열…유홍준도 故 김민기 마지막 배웅
  • 이데일리故 박보람, 데뷔 10주년 맞아 '세월이 가면' 재발매
  • OSEN'13남매 장녀' 남보라, 동생이 보내준 효도여행 "지갑 안챙겨..키운보람 있다"('인생극장')[종합]
  • 머니투데이"이범수 연락두절"…전처 이윤진, 먼발치서 아들 몰래 본 이유
  • 헤럴드경제김연아, 군입대 남편 고우림이 너무 그립겠어..우월한 8등신 미모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