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집단휴진 '불참 선언' 속출‥"18일 휴진 신고 병원 4%"

댓글0
◀ 앵커 ▶

다음 주 화요일 의료계 총파업에 참여하겠다는 동네 개원의 등의 신고 비율이 4%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아동과 중증 환자를 담당하는 의사단체들도 속속 불참의사를 공개하는 등 집단행동 개시일이 다가오면서 의료계의 균열이 감지되고 있습니다.

윤수한 기자입니다.

◀ 리포트 ▶

대한의사협회는 오는 18일 '집단 휴진'에 높은 참여가 예상된다고 강조해왔습니다.

[최안나/대한의사협회 대변인(그제)]
"전국 의사 투표로 결정이 됐습니다. 90.6%라는 놀라운 지지와 73.5%라는 참여 의사에 바탕으로…"

하지만 정부 집계 결과, 휴진 신고 기한인 그제까지 지자체에 신고서를 낸 병원은 3만 6천300여 곳 중 1천400여 곳, 4%에 그쳤습니다.

일부 개원의들이 신고 없이 동참할 가능성은 있지만, '역대급'이라던 의협의 기대에는 훨씬 못 미치고 있는 겁니다.

불참을 선언하며 지도부에 반기를 드는 의료계 단체들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뇌전증지원병원 협의체는 입장문을 내고 "환자들을 겁주고 위기에 빠뜨리는 행동은 삼가야한다"며, 삭발과 단식 등 차라리 스스로를 희생하는 방식이 맞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분만병의원협회와 아동병원협회도 휴진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신도 소아과 의사인 임현택 의협 회장은 아동병원협회를 겨냥해 "멀쩡한 애를 입원시키면 인센티브를 주는 곳"이라고 맹비난하기도 했습니다.

다음 주 월요일부터 무기한 휴진에 들어가는 서울의대·병원 교수들은 기자 간담회를 자청해 집단 행동의 불가피성을 호소했습니다.

[강희경/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회 비상대책위원장]
"더 이상 지속 가능하지 않은 현 의료 사태를 해결하고자 하는, 공익을 위한 것임을 헤아려 주시기를 요청합니다."

정부는 내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긴급회의를 열어 의료계 집단 행동 대응책을 점검할 예정입니다.

또 수업을 거부 중인 의대생들의 집단 유급을 막기 위해, 하반기에 1년치 과정을 몰아 배울 수 있게 하는 등 '비상 학사운영 가이드라인'을 만들기로 했습니다.

MBC뉴스 윤수한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윤수한 기자(belifact@mbc.co.kr)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JTBC방파제 '쾅' 충돌 뒤 사람이…강릉 고무보트 사고 충격 [소셜픽]
  • YTN[뉴스UP] '쯔양 협박' 수사 속도...'뇌종양 3세' 아동학대 사건
  • 뉴스1복귀 대신 사직 전공의들, 개원가로 몰린다…"월급 반토막 각오"
  • MBC전동 킥보드-버스 충돌‥20대 군인 사망
  • 연합뉴스"맨홀 열려" "집 침수될 듯" 토사 '와르르'…강원 비 피해 속출(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