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자원·인프라 협력 확대"‥'김건희 여사' 논란 지속

댓글0
◀ 앵커 ▶

중앙아시아 3개국을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어제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간 경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동안 자원 외교에 성과를 냈지만, 김건희 여사를 둘러싼 논란은 또 다른 숙제를 남겼습니다.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강연섭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의장대의 사열을 받으며 진행된 공식 환영식에 이어 한-우즈베키스탄 정상회담에서는 양국 간 협력의 제도화가 추진됐습니다.

앞선 정상 회담과 마찬가지로 핵심광물 공급망은 물론 에너지·인프라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오랜 기간 양국의 핵심 협력 분야로 자리 잡은 인프라 분야의 협력을 더욱 확충해 나아가기로 했습니다."

특히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은 고속철 42량을 공급하는 우즈베키스탄 철도공사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순방 기간 푸틴 대통령의 방북 사실을 공개한 대통령실은 북한의 비핵화와 대북 대응에 대한 3개국 지지도 재확인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해 논의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계속 동참해 나아가기로 하였으며…"

대통령실은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에게 선물 받은 국견 '알라바이' 2마리를 소개하면서 "대통령 부부, 특히 김건희 여사의 동물 사랑과 생명 존중 정신이 외교무대에서 큰 반향을 일으킨 것 같다"고 평가했습니다.

하지만, 순방 첫날 공교롭게 국민권익위가 명품백 수수 의혹을 종결 처리하면서, 김 여사가 든 가방에만 관심이 집중됐고, 김 여사는 독자 일정을 최소화하거나 비공개 일정을 소화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카자흐스탄 현지 언론은 김 여사의 순방 일정보다는 외모를 부각시킨 기사를 내보냈습니다.

대통령실은 이번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이 글로벌 중추 국가 비전에 걸맞게 외교의 새 지평을 넓혔다고 자평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 양국 교류의 오랜 흔적이 남아있는 사마르칸트를 둘러본 뒤 5박 7일간의 순방을 마무리합니다.

타슈켄트에서 MBC뉴스 강연섭입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강연섭 기자(deepriver@mbc.co.kr)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한 발 물러선 대검…수사팀은 부글부글
  • 연합뉴스尹 "우리가 하나 돼 한동훈 잘 도와줘야"…韓과 '러브샷'도(종합)
  • 뉴스1쉴 새 없이 몰아붙인 野…'13시간30분' 난타전 벌인 이진숙 청문회(종합)
  • 아이뉴스24한동훈 '당대표' 첫 시험대…'키'는 尹이 쥐었다
  • 뉴시스이진숙 청문회서 방송장악 공방…야 "제3의 이동관" 여 "마타도어"(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