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78세된 트럼프, 바이든과 나이차 4→3세로…누가 이기든 역대 최고령(종합)

댓글0
트럼프, 14일 플로리다 마러라고 인근서 성대한 생일축하 행사 참석
바이든 못지 않게 고령 논란 우려 제기…대선 승리시 78세219일에 취임
뉴스1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2024.06.14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워싱턴·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김현 특파원 = 미국 공화당 대통령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78번째 생일을 맞았다.

AFP통신과 CNN 등 외신들에 따르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자신이 거주하고 있는 플로리다주(州) 마러라고 리조트 인근 웨스트팜비치에서 지지자들이 개최하는 생일축하 파티에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 초대장에는 "역대 최고 대통령의 생일을 축하하는 데 함께 해 달라"고 적혀 있고, 복장 규정으로 성조기에 들어간 색상의 옷을 입어 달라고 요청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미 며칠 전부터 공화당 인사들 및 지지자들로부터 생일축하를 받아 왔다.

지난 9일 라스베이거스 유세에서 지지자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생일축하 노래를 불렀고, 2021년 1·6 미 의사당 폭동 사태 이후 3년여 만에 의사당을 찾았던 전날(13일)엔 공화당 상·하원 의원들로부터 각각 생일 축하 노래와 케이크, 선물 등을 받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러나 최근 쏟아지는 생일 축하를 썩 반기는 모습은 아니다.

그는 지난 9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지지자들이 생일 축하 노래를 부르자 "어떤 시점이 되면 '생일 축하한다'라는 노래를 듣기 싫어진다"며 "그때가 되면 그날(생일)이 존재하지 않는 척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는 트럼프 전 대통령 역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직면한 '고령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1946년 6월14일생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생일로 만 78세가 되면서 대선 경쟁 상대인 바이든 대통령과의 나이 차가 4살에서 3살로 줄어들었다. 바이든 대통령은 1942년 11월20일생으로 현재 만 81세다.
오는 11월5일 대선이 치러지는 것을 감안하면 대선 때까진 3살 차이로 선거에 임하게 될 전망이다.

만약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번 대선에서 승리할 경우, 나이가 78세 219일에 대통령 취임식을 갖는다. 이는 바이든 대통령이 2021년 78세 61일이 되는 날 취임하면서 세운 최고령 대통령 취임 기록을 갈아치우게 되는 것이다. 물론 바이든 대통령이 승리할 경우에도 자신의 기록을 경신하게 될 전망이다.

고령 문제는 일단 바이든 대통령의 최대 약점으로 꼽히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도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

지난 4월 ABC방송 여론조사에서는 실제 절반이 넘는 응답자들이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모두 대통령이 되기엔 너무 늙었다고 답했다.

말실수를 자주하는 바이든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트럼프 전 대통령도 적지 않게 말실수를 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화당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와 낸시 펠로시 전 하원의장을 혼동하고 연설하다가 횡설수설하기도 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선거 유세 일정도 조절하고 있는 모습이며, '성추문 입막음 돈' 사건으로 재판받을 당시 피곤해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트럼프 전 대통령도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둔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하고 있다.

AFP통신은 트럼프 전 대통령 대선 캠프가 그의 고령 논란을 의식해 공개 행사 때마다 바이든 대통령이 비틀거리고, 말을 더듬으며, 지쳐 보이거나, 방향 감각을 잃은 것처럼 보이는 동영상을 틀고 있는데, 이는 두 사람간 나이 차가 별로 나지 않는다는 점을 유권자들이 인식하지 못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아메리칸 대학교 정부학 강사인 매튜 포스터는 바이든 대통령이 신체적인 능력 차이에서 훨씬 더 뻣뻣해 보이지만, 이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일정이 훨씬 적어 공개 행사 사이에 더 쉴 시간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지자들에게 연설할 때 종종 길고, 맥락이 단절된, 의식의 흐름에 따른 것 같은 장황한 이야기를 한다고 지적했다.

포스터는 "트럼프는 연설할 때 때때로 늙고 술에 취한 삼촌의 분위기를 풍긴다"며 "이것이 나이가 들었다는 신호일 수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미 너무 충동적인 사람이 이러면 예상할 수 없는 영역에 들어가게 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처럼 자신에 대해서도 고령 문제가 불식되지 않자,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과 마찬가지로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나는 77세처럼 느끼지 않는다. 한 35살 정도로 느껴진다"며 "실제로 30년 전보다 더 나은 것 같다. 미친 소리 같으냐"고 말했다.

gayunlove@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MBC[와글와글] 복통 호소하던 여성‥뱃속에서 1kg 털뭉치
  • 중앙일보"토할 정도로 귀엽다"…해리스 사로잡은 돌싱남의 화끈한 직진
  • 연합뉴스"美민주 대의원 사이에선 해리스 러닝메이트로 셔피로 선두"
  • 동아일보힙합 패션 김정은, 죄수복 트럼프…AI 영상서 바이든은?
  • 아시아경제'트럼프 지지율 역전' 해리스…첫 대선 유세서 트럼프 정조준(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