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내놓는 정책마다 대박났다… ‘밀리언셀러’ 된 오세훈 서울시장 [오늘, 특별시]

댓글0
기후동행카드·손목닥터·정원박람회 등 대흥행
요즘 서울시 안팎에선 ‘100만’이란 숫자가 자주 회자된다. 민선 8기 들어 오세훈 서울시장이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정책을 내놓을 때마다 금세 100만명, 100만장, 100만봉 등을 돌파하면서다. 서울 대중교통 무제한 통합정기권 ‘기후동행카드’와 ‘손목닥터9988’, ‘서울라면’, ‘서울야외도서관’, ‘정원박람회’가 대표적이다. 일각에서는 오 시장을 향해 ‘미다스의 손’이란 호평도 나오고 있다.

세계일보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초 시범사업을 시작한 기후동행카드는 출시 70일만에 100만장이 팔렸다. 현재까지 판매량은 154만장에 달한다. 서울 공공자전거 ‘따릉이’ 포함 여부에 따라 일반권이 6만2000원·6만5000원인 기후동행카드는 한 장으로 한 달간 지하철과 버스 등 대중교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정책이다. 1인당 월평균 3만원의 교통비를 절약할 수 있고, 자가용 대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시민이 늘면서 온실가스 약 3600t을 감축한 효과도 거뒀다고 시는 설명했다.

세계일보

서울라면은 출시 5개월만에 판매량 100만봉(25만 번들)을 돌파했다. 일렬로 놓았을 때 서울에서 강원 강릉시까지 닿을 수 있는 분량이다. 서울시가 도시 브랜드 ‘서울, 마이 소울’을 전 세계에 알리고자 풀무원과 공동 개발한 ‘건강한 라면’이다. 시는 일본 도쿄의 바나나, 미국 하와이의 호놀룰루 쿠키처럼 ‘도시를 잘 알릴 수 있는 식품을 개발하자’는 취지로 서울라면·짜장을 내놨다.

세계일보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스마트 헬스케어 정책인 손목닥터9988은 오 시장이 서울시장으로 다시 돌아온 2021년 시작됐다. 올해 3월 선착순이 아닌 상시모집 방식으로 전환한 후 3달만에 55만명이 신규 가입했고, 지난 12일 참여자 100만명을 달성했다. 서울시민 10명 중 1명꼴이다.

오 시장이 공언한 ‘정원도시 서울’을 미리 볼 수 있는 국제행사 서울국제정원박람회에도 개막 5일만에 100만명 넘는 인파가 몰렸다. 지난달 16일 개막한 박람회에는 전날까지 관람객이 총 311만5000명을 넘어섰다. 박람회가 열리는 뚝섬한강공원을 미국 뉴욕의 명소인 센트럴파크에 빗대 “‘뚝트럴파크’란 별칭을 붙여준 시민도 있었다”고 시는 소개했다. 박람회는 10월까지 이어진다.

세계일보

서울야외도서관은 지난해 친환경도서관상에 이어 올해 국제도서관협회연맹으로부터 국제마케팅상을 탔다. 서울시민은 물론 해외 관광객들에게도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해 총 170만명이 다녀간 야외도서관은 올해는 개방 8주만에 100만명이 방문하면서 서울의 명소가 돼가고 있다.

이 같은 성과에는 시가 시민의 필요와 취향을 저격한 정책을 준비하고, 인지도가 높은 오 시장이 직접 홍보대사를 자처하며 발로 뛴 점이 주효했다고 시는 강조했다. 한 예로 기후동행카드는 ‘월 정기권 교통카드가 꼭 필요하다’는 시민들의 수요에 맞춘 정책이다. 오 시장은 기후동행카드와 손목닥터9988 등 사업을 공식적·비공식적 행사를 가리지 않고 열심히 알렸다. 기후동행카드를 홍보하기 위해 오 시장이 관련 캐릭터인 ‘기동이’ 인형탈을 쓰고 서울시청 곳곳을 누비기도 했다.

세계일보

오 시장은 홍보뿐만 아니라 직접 정책 설계와 실행 등 전면에 나섰다. ‘오세훈표 건강사업’으로 불리는 손목닥터 9988엔 ‘시민 건강이 선진 도시의 척도’라는 오 시장의 철학이 담겼다. 스포츠 매니아인 오 시장은 평소 출퇴근길에도 많이 걷는 등 건강 관리를 실천해왔다. 야외도서관은 오 시장 2기 때인 2011년 ‘책읽기 편한 서울시’를 만들고자 옛 서울시청사를 도서관으로 전환한 뒤 야외도서관 조성을 지시한 데서 출발했다. 이후 광화문, 청계천 야외도서관 등으로 ‘진화’하고 있다.

이 밖에도 올해 초 서울 광화문광장에 미디어파사드(건물 외벽에 LED를 설치해 미디어 기능을 구현하는 것)를 설치하는 등 다양한 미디어아트 프로그램을 선보인 ‘서울라이트 광화문’엔 38일간 189만명이 찾았다. 새로운 디자인으로 재탄생한 서울 캐릭터 ‘해치’가 등장하는 ‘내친구 해치송’ 영상도 발표 6일만에 100만뷰를 넘겼다. ‘서울형 키즈카페’도 아이 엄마들이 자녀와 함께 수시로 찾는 공간임에도 값이 비싸 망설여진다는 의견을 들은 오 시장이 직접 구상하고 추진했다고 한다.

오 시장은 “시민의 니즈에 서울의 매력을 더했더니 일상과 생활 수준을 한 단계 높여줄 수 있는 밀리언셀러 정책들이 탄생했다”며 “‘시민행복 매력도시 서울’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연합뉴스TV전국 폭염 특보…장마 종료는 태풍 '개미'가 결정
  • 뉴시스길병원, 국내 첫 A-BNCT 개발…"악성 뇌종양 사멸 효과"
  • JTBC방파제 '쾅' 충돌 뒤 사람이…강릉 고무보트 사고 충격 [소셜픽]
  • 머니투데이"소년원? 너 죽이고 갈게" 10대 여학생, 영상 찍으며 무자비한 폭행
  • 이데일리'얼차려' 중대장, 사건 25일만에 유족에 문자…"사과 기회 달라"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