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계주 400m, 10년 만에 한국 신기록‥"이게 깨진다고?"

댓글0
◀ 앵커 ▶

남자 육상 400m 계주 대표팀이 10년 묵은 한국 기록을 갈아치웠습니다.

대표팀은 내일 파리 올림픽 출전을 위한 마지막 기록 도전에 나섭니다.

손장훈 기자입니다.

◀ 리포트 ▶

파리올림픽 진출 기록에 도전하기 위해 일본대표팀 등을 초청해 벌인 번외경기.

400m 계주 대표팀의 레이스는 초반부터 심상치 않았습니다.

1번 주자 이시몬이 엄청난 스피드로 치고 나갔고 김국영은 속도를 더 올려 가장 먼저 배턴을 건넸습니다.

3번 이용문은 격차를 더 벌렸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주자 고승환이 압도적인 차이로 2위를 따돌리고 결승선을 통과했습니다.

공식 기록은 38초68.

10년 전 한국 기록을 0.06초 앞당긴 신기록에 선수들도 깜짝 놀란 모습이었습니다.

[김국영/400m 계주 대표팀]
"예상 못 했습니다. 제가 이제 장염으로 며칠 동안 계속 고생하면서 '팀에 민폐가 되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했었는데‥ (선수들도 저의) 몸 상태가 정상이 아닌 걸 알았기 때문에 좀 더 집중하지 않았나‥"

파리올림픽에 나가기 위한 기록, 38초29에는 0.39초 모자랐지만 계주 대표팀은 내일 두 번째 번외 경기에서 사실상 마지막 도전에 나섭니다.

****

남자 포환던지기의 박시훈은 마지막 시기에서 19m60을 던져 자신이 보유한 고등부 한국 기록을 8개월 만에 갈아치웠습니다.

MBC뉴스 손장훈입니다.

영상취재: 소정섭 / 영상편집: 최문정 / 영상제공: 대한육상연맹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소정섭 / 영상편집: 최문정 손장훈 기자(wonder@mbc.co.kr)

ⓒ MBC&iMBC 무단 전재, 재배포 및 이용(AI학습 포함)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M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오승환에게 이틀 연속 결승타' 페라자, 끝판왕 상대 타율 10할 천적 군림
  • OSEN"한국 축구 사랑해서 썼다" 침묵하던 정몽규 회장, 576쪽 회고록 출간...30년 축구 인생 담았다
  • 엑스포츠뉴스양민혁이 상암에서 '토트넘 입단식' 합니다…이거 실화? 토트넘 유망주 수집 '고등 윙어' 전격 합류!
  • SBS[D리포트] 올림픽 축구 2시간 중단 파행…아르헨티나, 모로코에 덜미
  • 뉴시스"여자 양궁 개인전, 한국 우승 못할 수도…미국 코폴드 金 예상"[파리 2024]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