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BTS 진 ‘기습 뽀뽀’ 팬, 결국 성추행 고발 당했다

댓글0
스타투데이

방탄소년단 진. 사진ㅣ진SNS


그룹 방탄소년단 진에게 기습 뽀뽀를 시도한 일부 팬이 성추행으로 고발당했다.

14일 서울 송파경찰서에는 진에게 뽀뽀를 시도해 성추행한 팬들을 성폭력 처벌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고발장이 접수됐다.

앞서 이날 오전 방탄소년단 팬 커뮤니티에는 ‘허그회에서 진에게 성추행한 팬들을 경찰에 고발했다’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 A씨는 “평소 BTS 음악을 즐겨 듣는 팬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진에게 성추행한 팬들을 성폭력처벌법 제11조 ‘공중 밀집 장소에서의 추행’ 위반 혐의로 즉시 수사해 엄벌에 처할 수 있도록 하여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에 국민신문고를 통해 진에게 성추행한 팬들을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는 사실을 전한다”면서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접수한 화면 사진을 첨부했다.

진은 지난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방탄소년단 데뷔 11주년 기념 이벤트인 ‘2024 페스타’에서 팬 1000명을 안아주는 ‘허그회’ 이벤트를 진행했다. 이날 진은 ‘안아줘요’라는 글이 적힌 팻말을 목에 걸고 무대에 올라 팬들과 순서대로 포옹을 나눴다.

이날 대부분의 팬들은 현장 스태프들의 안내에 따라 질서 정연하게 행사에 참여했다. 그러나 일부 팬들은 진을 끌어안으며 뽀뽀 혹은 귓속말을 하려는 제스처를 보여 현장 팬들의 원성을 샀다. 결국 한 팬이 고발에 나섰다.

성폭력처벌법 제11조 ‘공중 밀집 장소에서의 추행 위반’ 혐의 고발은 피해자 뿐만 아니라 사건과 무관한 제3자도 신고할 수 있다. 허그회 행사의 특성상 진이 명시적·적극적인 저항이나 회피가 어려운 상황을 이용해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게 했다는 것이 이번 고발의 핵심이다.

진은 12일 경기 연천군 제5사단 신병교육대 군 복무 생활을 마치고 전역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스포츠월드이은미, 강산에와 셀프 스캔들 고백…“‘헤어지는 중입니다’, 실화 배경”(지금 이순간)
  • SBS연예뉴스[스브스夜] '과몰입인생사2' 히딩크 감독의 선택이 만든 나비효과, "꿈은 이루어진다"…다시 꿈을 이루려면?
  • 머니투데이수의사 김명철 "1등 못하면 매맞아, 종교 강요도…자해까지" 울컥
  • 더팩트시간까지 바꿨지만…반등 없는 '가브리엘' 어쩌나[TF초점]
  • 엑스포츠뉴스'장신영 두고 불륜' 강경준, 배우 지망 子·부모 공개했는데 파국 "힘들어해" [엑:스레이]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