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BTS 진 안으며 기습뽀뽀한 여성…"성추행" 화난 팬들, 고발했다

댓글0
중앙일보

지난 13일 방탄소년단(BTS)의 맏형 진(본명 김석진·32)이 연 '허그회'에서 일부 팬들이 진에게 입맞춤을 시도해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 엑스 캡처


방탄소년단(BTS) 맏형 진(본명 김석진·32)이 연 ‘허그회’에 참석한 팬들이 진에게 입맞춤을 시도해 성추행 논란에 휩싸였다. 다른 팬들은 이들을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14일 한 BTS 팬 커뮤니티에는 “허그회에서 진에게 성추행한 팬들을 경찰에 고발했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평소 BTS의 음악을 즐겨 듣는 팬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진에게 뽀뽀한 팬들을 국민신문고를 통해 성폭력처벌법상 공중 밀집 장소에서의 추행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해당 민원은 서울송파경찰서로 접수됐다.

A씨는 “BTS의 일부 팬들은 ‘허그회’ 행사의 특성상 명시적·적극적인 저항이나 회피가 어려운 상황을 이용했다”며 “성적 수치심이나 혐오감을 일으키게 하고 선량한 성적 도덕관념에 반하는 ‘성추행’을 해 피해자 진의 성적 자기결정권을 침해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진은 전날 오후 3시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전역 후 첫 공식 일정으로 약 3시간 동안 1000여명의 팬과 포옹하는 ‘허그회’를 개최했다. 대부분의 팬들은 소속사 측에서 사전에 공지한 지시 사항을 따르며 질서를 지켰으나, 일부 팬들이 진에게 스킨십을 시도하면서 논란이 됐다.

카메라에는 한 팬이 진의 뺨에 입을 맞추려 해 진이 빠르게 피하는 모습이 담겼다. 또다른 여성 팬은 진의 목을 감싸안고 볼 뽀뽀를 하기도 했다. 잠시 당황하는 듯하던 진은 바로 다음 팬에게 다가가 웃으며 포옹했다.

이같은 모습은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확산했고, 팬들 사이에서는 “엄연한 성추행”이라며 문제의 팬들에 대한 비난 여론이 일었다. 팬들은 또 행사를 기획할 때 이런 상황을 미리 예상했어야 한다며 소속사에 아티스트 보호를 촉구했다.

최서인 기자 choi.seoin@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YTN[뉴스UP] '쯔양 협박' 수사 속도...'뇌종양 3세' 아동학대 사건
  • 중앙일보한달간 벌써 200명 당했다…독성 지니고 동해 습격한 이놈들
  • 뉴스1한살 아기 잠투정에 "기를 죽여야"…학대치사 친모·공범의 최후
  • 머니투데이"소년원? 너 죽이고 갈게" 10대 여학생, 영상 찍으며 무자비한 폭행
  • 이데일리'얼차려' 중대장, 사건 25일만에 유족에 문자…"사과 기회 달라"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