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애플, '챗GPT' 탑재 현금 보상 없어..."시리 통합 자체가 보상"

댓글0
[박찬 기자]
AI타임스

WWDC 2024 간담회 장면 (사진=애플)


애플이 음성비서 '시리(Siri)'에 '챗GPT'를 도입하기로 했지만, 이에 따른 금전적 대가를 오픈AI에 지불하지는 않을 것이란 보도가 나왔다.

블룸버그는 13일(현지시간) 애플과 오픈AI가 기술 파트너십을 체결했으나, 이 계약에 금전적인 대가는 오가지 않았다고 소개했다.

애플은 지난 10일 세계개발자회의(WWDC)에서 시리에 챗GPT를 통합한다고 발표했다. 당시 파트너십에 대한 구체적 거래 조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오픈AI의 서비스를 애플의 하드웨어 기기에 기본 탑재해주는 대가로 애플이 오픈AI 기술 사용료를 지불하지 않기로 했다는 것이다. 아직 자체 고성능 대형언어모델(LLM)을 개발하지 못한 애플이 자신들의 필요에 의해 챗GPT를 이용함에도 불구하고, 돈을 내지 않는 것이다.

양사의 파트너십이 초기에는 양쪽 모두에 의미 있는 수익을 창출할 가능성은 크지 않고, 오히려 오픈AI가 높은 초기 비용을 지출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챗GPT 운영에는 마이크로소프트(MS)의 애저 클라우드 시스템이 활용되는데, 애플 기기에 챗GPT가 탑재되며 사용자가 늘어나면 관련 비용이 더 늘어나기 때문이다.

다만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오픈AI가 장기적으로 더 많은 수익을 낼 수 있다는 게 애플의 판단이다. 오히려 계약금과 같은 단순한 금전적 지불보다 오픈 AI가 더 큰 가치를 얻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

아이폰 사용자는 시리와 대화를 하는 도중, 챗GPT의 답변을 받는 것을 선택할 수 있다. 이때 시리에서 챗GPT를 기본 무료로 사용할 수 있지만, 기존 유료 이용자들은 고급 버전을 사용할 수도 있다.

이처럼 더 많은 기능을 활용하기 위해 유료 계정에 가입하는 이용자들이 늘어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애플 기기 이용자가 전 세계에서 수억명에 달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챗GPT 유료 이용자 규모가 기대 이상으로 증가할 수 있다.

애플 입장에서도 이번 파트너십이 수익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 애플 기기 이용자들이 챗GPTP 유료 계정에 가입할 경우 모바일 결제를 이용하게 되는데, 이때 앱스토어 등 애플 결제 시스템을 이용하면 최대 30%의 수수료를 부과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애플은 오픈AI만이 아니라 다른 기업과도 논의를 진행 중이다. 구글의 '제미나이' 사용 계약이 올해 말 이뤄질 수 있으며, 앤트로픽과도 협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처럼 애플은 다양한 AI 파트너사와 손을 잡고, 이후 애플 플랫폼에서 AI 챗봇으로 수익을 창출하는 파트너사와 수익을 공유하는 전략을 꾀할 전망이다.

한편 블룸버그는 애플이 자사 AI 시스템인 애플 인텔리전스를 성공시키기 위해서는 미국 외 다른 나라와 언어로까지 확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중국에서는 난관을 겪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애플의 최대 해외시장 중 하나인 중국에서는 챗GPT나 제미나이 등을 서비스하려면 당국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와 관련, 팀 쿡 애플 CEO는 얼마전 방중 도중 현지 챗봇 업체와 손잡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아직 계약을 체결하지는 않았으나, 바이두나 알리바바 등과 같은 중국 빅테크가 후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찬 기자 cpark@aitimes.com

<저작권자 copyright ⓒ ai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세계일보티빙·tvN 유튜브 계정 해킹당했다…“드라마 싹 다 사라져”
  • 한국일보'변우석·김수현 영상' 다 사라지고 '암호화폐'가... tvN 드라마·티빙 유튜브 해킹
  • 뉴시스“선업튀 사라지고 코인이”…티빙·tvN 유튜브 해킹 피해 대부분 정상화(종합)
  • AI타임스"애플·앤트로픽·엔비디아 등 '유튜브 자막' 데이터 AI 학습에 무단 사용"
  • 중앙일보세계 사망 1위, 무서운 이 질병…10대 환자도 확 늘었다 왜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