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영상] "검사들, 검찰청서 특활비로 폭탄주 마시고 민원실엔 대변 대량 발견"…이성윤 의원 '충격 주장'에 놀란 공수처장

댓글10
오늘(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성윤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거 울산지검 검사들이 특활비로 술판을 벌이고 만취해 민원실에 대변을 봤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날 회의에서 이성윤 의원은 오동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을 향해 2019년 1월 8일 울산지검에서 발생한 '검사들의 만취 사건'을 제보 받았다며 발언했습니다.

이 의원은 "오후 6시쯤 검찰의 한 모임에 소속된 30명이 모여 지검 2층 간부 식당에서 회식을 했다"며 "검사장은 수십 병의 고량주 등을 준비했고, 구내식당업자에게도 특활비로 소주와 안주 등을 준비시켰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늦은 시간까지 대부분 만취 상태였고, 부장검사가 수사관을 때리거나 차장검사가 그 부장검사의 배를 '억억' 소리날 정도로 폭행했다"고도 덧붙였습니다.

이 의원은 또한 "다음 날 아침 검찰청 민원인 대기실 바닥에 대변이 대량 발견됐고, 화장실 벽면 등에도 묻어 있었다"고 말하며 "어떤 검사의 소행"이라 밝혔습니다.

이러한 상황을 "환경미화원에게 현금을 줘 수습한 것으로 전해졌다"면서 검찰의 기강 문란을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오동운 공수처장은 "금시초문"이라며 "저런 행위가 사실이라면 관심을 가지고 다룰 수 밖에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이 의원은 이어 "검찰이 하다 하다 이 지경까지 망가졌다"면서 이 자리에 참석했던 검사 중 한 명이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를 수사했던 검사"라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또 "이런데도 이 부지사를 통한 윤석열 검찰 정권의 술자리 회유와 진술 강요가 없었다고 정말 확신할 수 있냐"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이 의원 발언을 듣던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청래 법사위원장이 "변사 사건은 들어봤어도 '변 사건'은 처음 들어본다"며 오 공수처장을 향해 "고위공직자의 범위에 검사가 포함되지 않나. 인지 수사가 가능하냐" 물었습니다.

오 공수처장은 "일반적으로 가능하다"고 답했습니다.

(구성 : 진상명 / 편집 : 정다운 / 제작 : 디지털뉴스제작부)

진상명 PD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SBS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정치쇼] 허은아 '한동훈, 이준석 때랑 비슷…축출되지 않으려면"
  • 중앙일보[단독] 尹, 한동훈과 갈등 우려에 "날 믿어달라, 잘 풀어내겠다"
  • YTN[현장영상+] 이진숙 "방송통신 둘러싼 현안 많은 가운데 지명돼 책임감"
  • 프레시안5선 정동영 '작심' 발언 "완주·전주 통합, 반대 있다고 납작 엎드리면 지도자 아냐"
  • 동아일보한동훈, 당선 회견서 “金여사 수사방식 국민 눈높이 더 고려했어야”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