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중국, 미국 제치고 세계 3위 자동차 생산국 등극… 한국은 5위

댓글0
지난해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 순위에서 중국이 처음으로 미국을 제친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통신은 13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자토 다이나믹스의 자료를 인용해 비야디(BYD)등 중국 자동차 업체들이 지난해 전 세계에서 1340만대의 신차를 팔았다고 보도했다. 이는 포드, 쉐보레 등 미국 업체들의 판매량인 1190만대 보다 150만대 많다. 중국 업체들의 판매량이 미국을 앞지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계일보

중국의 자동차 브랜드 상하이자동차(SAIC) 산하의 MG에서 나온 전기차가 전시된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이로써 중국은 점유율 17.9%로 세계 3위의 자동차 판매국으로 올라섰다. 전 세계 판매량 1위는 여전히 일본으로 점유율 29.1%였으며, 2위는 유럽산으로 24.9%였다. 미국의 점유율은 15.2%였다. 한국은 점유율 8.5%로 미국에 이어 5위에 올랐다.

거대한 내수 시장을 등에 업고 체력을 키운 중국 업체들이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중동과 유라시아, 아프리카 전역에서 점유율을 키웠다. 상하이자동차(SAIC)와 지리자동차는 유럽과 호주 등 선진 시장에 진출하기도 했다. 자토 다이나믹스의 펠리페 무노즈 애널리스트는 “기존 자동차 업체들이 자동차 판매가격을 계속 높이면서 소비자들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중국산 자동차에 눈을 돌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급성장에 미국, 유럽 등에서 경계의 목소리가 지속적으로 나오는 중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1월 무역장벽이 제대로 세워지지 않으면 중국 업체들이 다른 나라 업체들을 “거의 박살내 버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머스크의 요구대로 관세 등 무역장벽을 강화하려는 미국, 유럽연합(EU) 등의 움직임도 이어지는 중이다.

이에 중국은 수출 다변화를 통해 대응하고 있다. 중국산 전기차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려는 EU의 움직임은 BYD를 비롯한 한중국 업체들의 신흥 시장 진출을 더 가속화시킬 것으로 보인다고 무노즈는 말했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세계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한국일보열변 없이 93분간 여러 주제 넘나들며 횡설수설… 그래도 “트럼프 원한다” 열광
  • 중앙일보17세 트럼프 맏손녀, 전대 들었다 놨다...유튜브 조회수 수백만
  • 서울신문“상의 탈의하면 22만원·개똥 안 치우면 113만원”…강력조치 선포한 이 도시
  • 프레시안통합한다더니 "미친 펠로시" 여전한 트럼프…바이든 '풍전등화'
  • YTN기후변화가 불러온 '열돔 현상' 미국 강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