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거지가 한 달에 375만원 버는 나라…정부 "절대 돈 주지 마라" 경고

댓글0
태국 정부,'구걸' 행위 단속 강화
"범죄 조직 연루 의심"
[이데일리 채나연 기자] 태국 주요 관광지 등에서 돈을 구걸하는 거지들이 한 달 약 375만 원을 버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태국 정부는 정기적으로 단속을 실시하겠다며 관광객과 지역 주민들에게 현금을 주지 말 것을 권고했다.

이데일리

방콕에서 거리 구걸을 하는 소년(사진 =SCMP 캡처)


12일(현지 시각)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태국 사회개발복지부 장관인 바라웃 실파-아르차는 방콕과 유명 관광지 등에서 구걸하는 거지에 대한 단속을 정기적으로 실시해 체포할 것이라 11일 발표했다.

그는 구속된 외국인 거지들은 본국으로 추방하고 현지인 거지들은 보호소로 보내져 직업훈련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국에 따르면 태국에서 지난 10년간 구걸 행위를 이어가다 체포된 이들 중 30%는 외국인이다.

실제로 지난 11일 태국 사뭇 프라칸 지방의 시장에서 구걸을 하던 캄보디아 여성과 딸이 체포됐다. 이들은 구걸로 하루 최소 3000바트(약 11만 2000원)를 벌어들였으며, 불법 체류 신분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들을 밀입국 혐의 등으로 기소했다.

지난 1월에는 파타야 섬 리조트에서 단속 중 체포된 캄보디아인 11명이 체포됐으며, 그 중 4명은 어린이였다.

바라웃 장관은 “성수기에는 한 달에 10만 바트(약 375만 원)까지 버는 사람도 있다. 범죄 조직이 방콕의 고급 쇼핑센터와 같은 주요 장소에 거지를 배치하는 것으로 의심된다”며 범죄 조직 연루 가능성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여행객의 증가가 문제를 더 악화시키고 있다. 이는 어린이와 애완동물을 동반한 거리 구걸로 이어진다”고 지적하며 “외국인 관광객들 또한 거지들에게 기부를 자제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태국에서 구걸하다 적발되면 최대 1개월의 징역 또는 최대 1만 밧(약 37만 원)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앞서 작년 11월 신체 일부가 훼손된 채 동냥하는 걸인들이 태국 곳곳에 발견됐다. 이들 대부분 중국 출신으로, 구걸로 하루 최대 1만바트(약 37만 원)를 번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인신매매 등 조직범죄 의혹도 제기지만 현지 경찰이 인신매매 혐의점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매일경제힐러리는 졌는데 해리스는 이길까…美 첫 여성대통령, 기대 커지는 이유
  • 뉴시스바이든이 힘 못쓰던 온라인, 해리스가 장악했다[2024美대선]
  • MBC[와글와글] 복통 호소하던 여성‥뱃속에서 1kg 털뭉치
  • 이데일리비욘세 '프리덤'에 맞춰 등장한 해리스 "과거로 돌아가지 않겠다"
  • 아시아경제'트럼프 지지율 역전' 해리스…첫 대선 유세서 트럼프 정조준(종합)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