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솔직히 사우디는”…포르투갈 국민 화나게 한 ‘축구스타’ 호날두의 한 마디

댓글0
매일경제

사우디아라비아 리그에서 뛰고 있는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9·알 나스르)가 고국을 향해 폭탄발언을 했다. [사진출처 = 인스타그램]


사우디아라비아 리그에서 뛰고 있는 세계적인 축구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9·알 나스르)가 고국 포르투갈을 향해 폭탄발언을 했다.

영국 ‘스포츠 키다’는 13일(현지시간) 호날두가 사우디는 많은 국가 대표 선수들과 일류급 선수들을 영입하며 눈부신 성장을 하고 있다며 밝혔다고 보도했다.

포르투갈에서 뛴 기간이 고작 한 시즌에 불과한 호날두는 “난 솔직히 현재 사우디 리그가 포루투갈 리그보다 더 경쟁력이 있는 리그라고 생각한다”며 “사우디에는 슈퍼스타들을 보유한 팀이 여러개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포르투갈은 거의 같은 팀들끼리 매년 우승경쟁을 한다는 사실을 알아야한다고 지적했다.

호날두의 망언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월에도 그는 사우디 리그가 프랑스 리그1보다 낫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비난을 받았다.

당시 그는 “사우디가 프랑스 리그보다 뛰어나다”며 “프랑스 리그는 좋은 수준의 2~3팀을 가졌지만 사우디는 더 경쟁이 심하다”고 했다.

비난을 의식한 듯 그는 “내 생각일 뿐이다. 생각은 자유롭게 말할 수 있지 않냐”라고 했다.

한편 호날두는 현재 리그 31경기에서 35골을 터트리며 사우디 리그 득점왕에 올랐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서울신문‘오차범위 내 트럼프에 우세’…해리스 “과거로 돌아가지 않겠다”
  • 뉴시스바이든이 힘 못쓰던 온라인, 해리스가 장악했다[2024美대선]
  • MBC[와글와글] 복통 호소하던 여성‥뱃속에서 1kg 털뭉치
  • 연합뉴스"美민주 대의원 사이에선 해리스 러닝메이트로 셔피로 선두"
  • 동아일보힙합 패션 김정은, 죄수복 트럼프…AI 영상서 바이든은?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