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천원만 달라” 지하철서 여성들에게 구걸·위협한 남성 검거

댓글0
중앙일보

동대문경찰서. 사진 연합뉴스TV


서울 지하철 안에서 큰 소리로 구걸하며 승객들을 위협한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이날 오후 4시10분께 경범죄처벌법상 위반 혐의를 받는 남성을 회기역에서 현행범 체포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남성은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에서 2호선을 타고 왕십리를 거쳐 회기역으로 지하철로 이동하며, 다수의 불특정 여성을 상대로 “천원만 달라, 집에 가고 싶다” 등 고성을 지른 혐의를 받는다.

경찰 관계자는 “이 남성이 지난 11일 저녁 시간대 3호선 역사에서 비슷한 유형의 범죄를 저지른 이른바 ‘여장남자 사건’과 동일범인지는 아직 확인되진 않은 상태”라고 했다.

지난 11일 밤 10시쯤 서울 지하철 3호선 열차 안에서 치마를 입은 한 남성이 일면식 없는 여성에게 큰소리로 위협하면서 현금을 빼앗는 상황을 목격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중앙일보

여장을 한 남성이 수도권 지하철 3호선 열차 안에서 여성 승객의 돈을 빼앗는 모습이 포착됐다. JTBC 캡처


공개된 영상에 따르면 검은색 긴 치마를 입은 남성이 여성 승객 앞에 서 있고, 여성이 마지못해 돈을 건넨다. 이 남성은 지폐를 확 낚아채고 소리를 질렀다. 이후 다른 승객을 향해 가며 혼자 중얼거리는가 하면, 소리를 지르며 위협을 했다.

제보자는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사람처럼 보였다”며 “금품을 빼앗는 모습을 보고 너무 무서웠다”고 밝혔다.

이에 서울교통공사는 이날 지하철에서 갈취 등 불법행위나 이상행동자를 발견할 경우 공식 앱인 ‘또타지하철’의 ‘긴급상황’ 기능을 이용해 신속히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SBS"다리에 수포가" 동해안 발칵…"수돗물 닿으면 터져"
  • 뉴스1검찰총장 '패싱'에 진상파악도 연기요청…검찰 내부 균열 어디까지(종합)
  • 노컷뉴스'故노무현 명예훼손' 정진석 비서실장…檢, 2심도 벌금형 구형
  • 연합뉴스전공의들, 수련 대신 개원가로…"미용은 면접 보기도 어려워"
  • 동아일보[단독]이원석 “‘도이치 수사지휘권’ 복원 두고 朴장관과 언쟁”…대검 참모들에 작심발언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