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고위 지휘관 폭사에…레바논 헤즈볼라, 이스라엘 북부 맹공

댓글0
군 기지 등에 로켓 퍼부어…가자전쟁 발발 후 최대 규모
예멘 후티 반군도 홍해 상선과 이스라엘 도시 공격 재개
경향신문

방화제 뿌리는 이스라엘 항공기 이스라엘 항공기가 12일(현지시간)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의 로켓 공격으로 인해 화재가 난 레바논 국경 근처 마을 사페드 상공에서 불을 끄기 위해 방화제를 뿌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스라엘이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와의 ‘전면전’ 가능성을 시사한 가운데 양측이 최근 상대방을 향한 공격 수위를 끌어올리며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헤즈볼라·하마스와 함께 이란의 지원을 받는 ‘저항의 축’ 중 하나인 예멘 후티 반군도 홍해를 오가는 상선과 이스라엘에 대한 공격을 재개했다.

로이터통신 등 보도에 따르면 헤즈볼라는 12일(현지시간) 이스라엘 북부 군 기지 등을 겨냥해 약 250발의 로켓을 발사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전쟁이 발발한 뒤 촉발된 양측의 무력 충돌 가운데 헤즈볼라가 단행한 최대 규모 공격이다. 이스라엘군도 이날 오전 레바논에서 이스라엘 북부 골란고원, 메론, 자릿 지역을 겨냥해 로켓이 발사됐다고 밝혔다. 이스라엘군은 이에 대응해 로켓 발사 원점인 레바논 남부 야룬 지역을 전투기로 보복 폭격했다고 밝혔다.

헤즈볼라의 대규모 로켓 발사는 전날 밤 이스라엘군의 레바논 남부 주아이야 공습으로 헤즈볼라의 최고위급 지휘관 탈레브 압둘라 등 4명이 사망한 데 따른 보복 공격이다. 헤즈볼라는 압둘라 살해에 대응해 이스라엘에 대한 공격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압둘라는 지난해 10월 가자지구 전쟁 발발 이후 이스라엘군 공격으로 사망한 헤즈볼라 지휘관 가운데 최고위급 인사다.

헤즈볼라는 지난해 10월 가자지구에서 전쟁이 발발하자 하마스 지지를 선언하고, 이스라엘 국경지대에서 거의 매일 로켓·드론·미사일 공격 등 공중전을 이어오고 있다. 이로 인해 지난 8개월간 이스라엘 북부에서 민간인 10명을 포함해 25명이 사망했고, 6만여명의 주민이 피란을 떠났다. 레바논에선 헤즈볼라 대원 300여명과 민간인 90여명을 포함해 최소 462명이 숨졌다. 이는 양측이 마지막으로 전쟁을 벌였던 2006년보다 큰 희생자 수치다. 특히 국제인권단체에 따르면 이스라엘군은 레바논 17개 지역에 몸에 닿으면 뼈까지 타들어가는 백린탄을 사용해 논란을 일으켰다.

최근 이스라엘이 헤즈볼라와의 ‘전면전’ 가능성을 시사하고, 시리아 내 헤즈볼라 관련 군시설과 이란 무기 공급선 공격을 강화하며 전면전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일각에선 가자지구 전쟁이 소강상태에 접어들면 이스라엘이 헤즈볼라를 상대로 전면전을 본격화할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예멘 후티 반군도 이날 이스라엘 도시 2곳과 홍해 화물선 한 척을 공격했다고 밝혔다. 후티 역시 하마스를 돕는다는 명분으로 지난해 11월부터 홍해를 지나는 상선을 공격해 왔다. 50회 이상 공격이 이어지자 미군은 다국적 연합군과 함께 ‘번영의 수호자 작전’을 단행해 예멘 본토 내 후티 본거지 등을 공격했다. 후티 대변인은 이날 홍해에서 그리스 소유의 라이베리아 선적 화물선 튜터호를 공격했으며, 이 공격에 폭발물을 실은 수상 드론과 탄도미사일을 사용했다고 밝혔다. 후티가 홍해 상선 공격에 수상 드론을 사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선명수 기자 sms@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5·18 성폭력 아카이브’ 16명의 증언을 모두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TV조선힙합 김정은·죄수복 트럼프…머스크가 올린 AI 패션쇼 '1억5천만뷰'
  • 아시아경제올림픽 시작인데…파리서 외국인 집단 성폭행 '치안 비상'
  • 세계일보中 찾은 우크라 외무장관 “러시아와 협상 원한다”
  • 조선일보오바마 당선의 주역...이 ‘자매님’들이 해리스의 비밀 병기
  • 이데일리한국인 부녀 美 가게서 "음료 맛없네...나 의사야" 경찰 출동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