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몰래 숨겨온 햄스터 비행기서 사라져...1시간 추격전

댓글0
보안 검사 피하려 가슴에 숨겨와
[이데일리 홍수현 기자] 중국의 한 항공편이 애완용 슈가글라이더(유대하늘다람쥐)를 숨긴 채 탑승한 승객 탓에 1시간 이상 지연 운항하는 등 소동이 빚어졌다.

이데일리

기내 좌석을 샅샅이 수색하는 모습. (사진 = CNN캡처)


12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 등에 따르면 중국 동방항공 MU5599편은 당초 지난 10일 오후 9시 25분 상하이 훙차오공항에서 산둥성 지난으로 이륙할 예정이었으나 실제로는 1시간도 더 늦은 오후 10시 33분에야 겨우 출발했다.

이는 한 승객이 몰래 반입한 애완용 햄스터가 기내에서 사라지는 바람에 승무원들과 추격전을 벌였기 때문이었다.

승무원들은 좌석 밑을 중심으로 수색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결국 승객들이 모두 내린 후 기내를 샅샅이 뒤진 끝에 1시간여 만에 햄스터를 잡을 수 있었다.

승객들은 기내에서 내려 문제의 승객과 동방항공 측에 강하게 항의했다.

햄스터를 데리고 탄 승객은 34세 여성인 궈(郭)모씨로, 현재 대중교통질서를 어지럽힌 혐의로 공항 경찰에 구류된 상태에서 조사받고 있다. 이 여성은 엄격한 보안 검사를 피하기 위해 가슴 속에 햄스터를 숨겨 탔다고 한다.

해당 소식을 접한 중국 네티즌들은 분노를 쏟아냈다. 한 네티즌은 “이런 사람이랑 같이 비행기를 타는 건 정말 불운한 일”이라고 비판했고 다수의 네티즌이 “지연에 대해 누가 보상할 거냐”고 따졌다.

한편 중국에서 반려동물은 시각·청각장애인 안내견을 제외하고는 여객기에 탑승시킬 수 없다. 안내견도 체크인 과정에서 항공사 동의를 거쳐야 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아시아경제폭포서 인생샷 찍으려다 '미끌'…인도 유명 인플루언서 추락사
  • 연합뉴스TV트럼프의 '마가' 상속자 쐐기 박은 밴스…"차기 지도자 예약"
  • 쿠키뉴스한국인 444만명 찾은 ‘이 나라’…코로나19 신종변이 확산
  • 중앙일보"트럼프 키스, 멜라니아가 완전히 피했다"…美서 화제된 장면
  • 연합뉴스트럼프 "김정은에게 긴장 풀고 양키스 야구 보러 가자고 했었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