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1000원 헐값’에 산 중고책의 비밀…알고보니 군사 기밀이었다

댓글0
매일경제

자료사진. [사진 = 중국 국가안전부 위챗 캡처]


중국의 한 노인이 약 1000원에 구입한 중고책 4권이 알고 보니 군사기밀이었다면서 중국 방첩기관이 국가 안보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웠다.

중국 국가안전부는 13일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계정에 ‘기밀과 6위안’이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이에 따르면 국영기업에서 일하다 은퇴한 장모씨는 이른바 ‘밀덕’(군사 관련 애호가)으로, 어느 날 동네 근처를 산책하다 고물상에서 종이책이 가득한 뱀가죽 가방 두 개를 발견했다.

장씨는 책들을 살펴보다 이 가운데 4권을 고른 뒤 주인에게 6위안(약 1134원)을 지불했다.

그는 집으로 돌아와 책들을 살펴보면서 수상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책 표지에는 ‘기밀’, ‘비밀’이라는 글자도 있었다.

국가 기밀을 사들인 것이라고 결론 내린 그는 곧바로 방첩기관에 전화를 걸어 책들을 보냈다.

방첩기관 간부와 경찰은 현장에 도착해 모든 기밀자료를 회수 및 처리하는 한편 고물상 주인에 대한 조사와 교육도 실시했다.

조사 결과 기밀자료를 고물상에 판 것은 모 군부대 비밀요원 궈모씨와 리모씨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파기해야 할 기밀자료 8세트, 총 200권 이상을 파기 절차를 어기고 고물로 판매했던 것이다.

총무게 30㎏ 남짓의 기밀자료는 ㎏당 0.8위안(약 151원)에 판매돼 두 사람은 20여위안(약 3780원)을 손에 넣었다고 국가안전부는 지적했다.

국가안전부는 사건이 언제 발생했는지, 두 사람이 어떤 처벌을 받았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AP통신은 중국에서 무엇이 국가 기밀로 분류되는지 파악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고 지적했다.

중국 내 외국 컨설팅 회사가 다른 국가에서는 공공기록물로 여겨지는 경제 관련 정보를 보유하고 있다는 이유로 안보 기관의 조사를 받은 사례가 있다는 것이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뉴시스해리스, 네타냐후 美의회 연설 주재 거부…밴스도 불참 선언(종합)
  • 세계일보바이든 사퇴에 할리우드 스타들도 "땡큐!"...700억 쏟아졌다
  • YTN돌연 사라졌다..."中 해군 주력 잠수함 침몰 가능성" [지금이뉴스]
  • 조선일보[단독] 수미 테리 “충격과 분노...美수사당국 허위 주장에 강력 대응”
  • 연합뉴스TV미셸 오바마 대선 등판론 또 솔솔…'정치 경험無'는 리스크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