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부 대물림 않겠다” 카이스트에 515억 기부…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 별세

댓글1
경향신문

‘부의 대물림’을 거부하겠다며 515억원을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KAIST)에 기부한 국내 ‘벤처 1세대’ 정문술 전 미래산업 회장이 12일 숙환으로 별세했다고 카이스트는 밝혔다. 향년 86세.

1938년 전북 임실에서 태어난 고인은 5·16 군사 쿠데타 당시 군에서 복무하다 1962년 당시 중앙정보부에 특채됐다. 직장과 학업(원광대 종교철학과)을 병행하다 1980년 당시 실권을 잡은 보안사에 의해 중정에서 해직됐다.

이후 사기를 당해 퇴직금을 날리고, 사업에도 실패하면서 사채업자들을 피해 온 가족이 도피생활을 하기도 했다. 이후 1983년 벤처 반도체 장비 제조업체 ‘미래산업’을 창업했고, 국내 반도체 산업 성장세에 힘입어 1999년 11월 국내 최초로 나스닥에 업체를 상장했다.

2001년 일선에서 물러난 그는 2001년과 2014년 두 차례에 걸쳐 카이스트에 515억원을 기부했다. 개인이 이 정도의 거액을 기부한 건 전례가 없는 일이었다. 당시 그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설계하는 데 기여하고 싶은 마음과 ‘부를 대물림하지 않겠다’는 개인적 약속 때문에 기부를 결심했다”고 이유를 밝혔다.

유족으로는 부인 양분순씨와 2남3녀가 있다. 자녀들은 고인의 유지에 따라 ‘미래산업’과는 관계없는 길을 걸었다. 빈소는 건국대병원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5일 오전 9시.

박용필 기자 phil@kyunghyang.com

▶ 매일 라이브 경향티비, 재밌고 효과빠른 시사 소화제!
▶ ’5·18 성폭력 아카이브’ 16명의 증언을 모두 확인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경향신문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한겨레“그렇게 어려운 것 해냈다”는 검사들...총장은 무얼 더 할 수 있나
  • 스타데일리뉴스허웅 전 여친, 은퇴 선언한 카라큘라 고소… "낙태·업소녀 등 허위사실 유포"
  • 서울신문“고기 270만원 주문하고 ‘노쇼’… 군부대라더니 카톡도 차단”
  • YTN[뉴스퀘어 2PM] 뇌종양 3세 때리고 밀쳐...보육교사 "스트레스로"
  • 연합뉴스전공의들, 수련 대신 개원가로…"미용은 면접 보기도 어려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