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원전 종주국' 영국 기업인들, 한국 방문해 협력 논의

댓글0
한전 "영국 대형원전사업 진출 교두보"…英 원전 확대 계획
연합뉴스

새울 1, 2호기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세계에서 처음으로 상용 원전을 운영한 '원전 종주국' 영국 원전산업계 대표단이 방한해 자국 원전 건설과 관련해 한국과의 협력 가능성을 타진했다.

한국전력은 한국 원전 시설을 견학하기 위해 방한한 영국 원전산업계 14개 기업 대표단과 영국 내 신규 원전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13일 밝혔다.

영국 기업 대표단은 지난 11일 입국했다.

이들은 자국 정부의 원전 확대 정책과 관련해 한전 등 한국 기업들과 협력 가능성을 타진하기 위해 방한했다.

영국은 작년 1월 현재 설비용량 6GW(기가와트) 규모인 원전을 2050년까지 24GW로 확대한다는 원자력 로드맵을 발표했다.

이어 지난 5월 영국 서부 지역에 차기 대형 원전 부지를 선정한 바 있다.

한전은 "영국 정부는 현재 신규 원전 사업 추진을 위한 세부 정책을 수립 중으로 금년 내 이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전은 영국 정부가 현실적이고 사업자 친화적 정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긴밀한 대화를 진행해 왔다"고 설명했다.

영국 기업 대표단 일행은 지난 12일 새울원자력본부를 방문해 최신 한국형 원자로인 APR1400이 설치될 새울 3·4호기 건설 현장과 이미 가동 중인 같은 노형의 새울 1호기를 둘러봤다.

이들은 이어 경남 창원 두산에너빌리티 원자로 제작 공장도 둘러봤다.

대표단은 또 경북 경주 한전KPS의 원전 정비 센터를 방문하고 한전 원전수출본부장과 면담한 뒤 15일 귀국할 예정이다.

한전은 "영국 원전 시장에 진출할 경우 1950년대에 최초의 상용 원전을 운영한 원전 종주국에 한국형 원전을 수출하게 되는 쾌거가 될 것"이라며 "한전은 철저한 사전 리스크 분석 및 수익성 확인 후 영국 원전 사업 참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h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노컷뉴스상속세 줄이고, 금투세 없애고, 종부세 더 본다[박지환의 뉴스톡]
  • 연합뉴스TV서울 집 값, 6년만에 상승폭 최고…정부, 다음달 공급대책 발표
  • SBS18주 연속 '파죽지세'…"정부가 수요 자극"
  • 서울신문티몬 직원은 알고 있었다? “오늘부터 환불 X” 메모 발견
  • 중앙일보17억 집 물려줘도 상속세 ‘0원’…결혼하면 세액공제 100만원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