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대한민국 캡틴' 손흥민 "우리 홈, 중국 야유 받아들일 수 없다"

댓글0
한국 축구 방향성엔 "어떤 축구할지 미리 정하고 구체적으로 나아가야"
연합뉴스

인사하는 손흥민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한국 주장 손흥민이 승리 후 팬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2024.6.11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우리 홈 경기장에서 그렇게 (야유를) 하는 건 제가 받아들일 수 없었습니다. 우리 팬들도 같이 무시하는 행동입니다."

'대한민국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자기에게 야유를 퍼붓는 중국 원정 팬을 향해 '3-0 세리머니'로 되받아친 이유를 똑똑히 설명했다.

손흥민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중국과의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경기가 끝날 때까지 뛰었다.

통산 127번째 A매치에 나선 손흥민은 이영표와 더불어 역대 A매치 최다 출전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손흥민은 측면에서 중앙으로 여러 차례 돌파하며 여러 차례 공격적인 움직임을 만들어 냈다.

후반 16분에는 왼쪽 페널티 지역에서 문전으로 공을 찔러 넣어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결승 골에 관여하기도 했다.

이날 손흥민은 '경기력' 외에도 '세리머니 한 방'으로 한국 축구 팬의 가슴을 뻥 뚫었다.

연합뉴스

손흥민 골 예고?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팬들을 향해 3대0 손가락 제스쳐를 취하고 있다. 2024.6.11 ondol@yna.co.kr


전반 44분 이강인의 롱 패스를 쫓아 골라인을 넘어갔던 손흥민에게 중국 원정 팬들이 야유를 쏟아부었다.

손흥민은 고개를 돌려 중국 원정석을 돌아본 뒤, 씩 웃었다.

그러고는 오른손을 들어 엄지, 검지, 중지까지 세 손가락을 펴들고, 왼손가락은 동그랗게 말아 '0'을 만들었다.

지난해 11월 중국 원정에서 한국이 중국에 3-0 완승을 거둔 경기를 떠올리게 했다.

중국 팬의 야유를 '공한증 악몽'으로 되돌려준 셈이다.

손흥민이 재치 있게 중국 팬에게 역으로 '한 방'을 먹이자, 한국 팬들은 환호를 보내며 '대한민국 캡틴'에게 힘을 실어 줬다.

경기 뒤 기자회견에 나선 손흥민은 이 세리머니에 대해 "우리 홈 경기장에서 그렇게 (야유)하는 건 내가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딱 잘라 말했다.

이어 "(그런 야유는) 우리 팬들도 같이 무시하는 행동"이라며 "대한민국 선수로서 뭔가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나는 특별히 야유받을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고 강조한 손흥민은 "경기 중 그런 일이 종종 일어나는데, 잘 말리지 않고 대처하는 게 중요하다"며 "흥분하지 않고 침착하게 받아들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중국전 승리에 만족하면서도 조금의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손흥민은 "쉽지 않은 경기였지만 단단한 모습을 보였고, 위험한 장면 없이 안정적으로 경기했다"면서도 "찬스를 좀 더 살렸다면 더 크게 이겼을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이강인과 기쁨의 포옹하는 손흥민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선취골을 넣은 이강인과 포옹하며 기뻐하고 있다. 2024.6.11 yatoya@yna.co.kr


이어 6월 A매치 2경기를 임시로 이끈 김도훈 감독과 코칭 스태프를 향해서도 "고생하셨다. 골을 많이 넣기도 했고, 2경기 모두 무실점으로 끝냈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손흥민은 "해외에서 뛰는 선수들에겐 시즌 마지막 경기기도 한데, 마지막 경기를 한국에서 한국 팬의 응원을 받으며 잘 치렀다. 유종의 미를 거뒀다"고 팬들의 응원에도 화답했다.

손흥민은 한국 축구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규율'과 '약속된 플레이'를 강조했다.

손흥민은 "축구를 하다보면 여러 감독님을 만나고 여러 경험을 하면서 많은 색의 옷을 입게 된다"고 운을 뗀 뒤 "축구에서는 규율적으로 움직이고, 약속된 플레이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손흥민
(고양=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10일 오후 경기도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은 김도훈 감독. 2024.6.10 superdoo82@yna.co.kr


손흥민은 "선수의 능력과 탤런트도 중요하다"고 언급하면서도 "소속팀이든 대표팀이든, 감독과 어떤 방향의 축구를 할지 미리 정하고, 구체적인 생각을 갖고 나아가면 좋을 것 같다"고 기대했다.

이어 "능력적인 부분에서는 훌륭한 선수가 많다. (새 감독이라는) 새 옷을 입어도 잘할 선수들"이라며 동료들에 대한 신뢰를 표했다.

손흥민은 "이런 부분들을 잘 감안해 시간이 걸리더라도 정확하게, 안전한 길을 선택해야 한다"며 차기 대표팀 감독 선임 방침과 한국 축구가 나아갈 방향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피력했다.

soruha@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인터풋볼[유로 리뷰] 벼랑 끝 우크라이나, 짜릿한 역전극!→대회 첫 승 신고... 2-1로 슬로바키아 격파
  • 스포티비뉴스'손흥민에게 인종차별' 벤탄쿠르, 결국 토트넘에서 방출된다…"튀르키예와 연결"
  • 머니투데이술 마시고 후배 불러 추행하고…여자 피겨 국대, 자격 정지 3년
  • OSEN4년 8개월, 뚜렷한 성과 없이 떠난 벨 女대표팀 감독, 남자 대표팀 감독 선임에 '면밀한 분석+신중함' 필요한 이유
  • 동아일보‘9억 팔’ 장재영, 타자전업… 이승엽-이대호 뒤 이을까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