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박세리 부녀 '법적 분쟁'…父 '사문서위조 혐의' 검찰 송치

댓글1
[앵커]
골프선수 출신 박세리 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이, 박 씨 부친을 고소했습니다. 재단 사문서를 위조한 혐읜데요. 재단 측은 박세리 개인이 부친을 고소한게 아님을 강조하며, 박씨 부친은 재단에서 맡은 역할이 없다고 했습니다.

김달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세리 희망재단 홈페이지에 공지문 하나가 떠 있습니다.

"최근 박세리 전 골프 국가대표 감독 이름을 무단으로 사용해 진행되는 광고가 있다"며 "박 감독은 국제골프스쿨과 국제학교 유치 및 설립 계획이 전혀 없다"는 내용입니다.

재단이 이런 공지를 띄운 이유는 국제골프학교 설립과 관련해 재단 명의가 도용됐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한 기관은 박세리재단 명의의 국제골프학교설립 의향서를 제출받고, 재단측에 '의향서의 진위'를 물었습니다.

재단은 "우리가 낸 의향서가 아니"라고 답변했습니다.

재단 측은 "재단 명의의 문서와 인장이 위조됐다는 사실을 그때서야 처음 인지했다"며 "자체 확인 결과 박씨 부친이 위조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습니다.

김경현 / 박세리희망재단 자문변호사
"(부친이) 맡은 역할이나 직책 같은 건 아무것도 없습니다. 육안으로만 봐도 박세리 희망재단 인감과 전혀 다릅니다."

재단 측은 지난해 9월 박씨 부친을 사문서위조 등의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다만 재단 측은 "박씨 개인이 아니라 재단 이사회를 통해 고소한 것"이라며 "부녀 갈등으로 해석하는 것은 과하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관련 혐의에 대한 조사를 마친 경찰은 최근 박씨 부친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TV조선 김달호입니다.

김달호 기자(daro@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

이 기사를 본 사람들이 선택한 뉴스

  • TV조선법원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SK 사옥서 나가고 10억 배상하라"
  • 동아일보“오늘도 청소 완료” 매일 튀김기 인증샷 올린 치킨집, 대박 났다
  • 한국일보성폭행 위기 소녀 구한 한인 태권도 가족 '현실판 어벤져스'
  • 머니투데이"동성 제자와 뽀뽀, 그 이상도"…대전 여교사 '부적절한 교제' 파문
  • 노컷뉴스광주 유명 한우식당 잔반 재사용 의혹 사실로…

쇼핑 핫아이템

AD